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잘나가는 충북 자연휴양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증평군 주말 객실 동나… 평일 예약도 90% 넘어

5월이지만 충북 지역의 자연휴양림 인기는 벌써 상종가를 치고 있다.


충북 옥천군 장령산 휴양림 내 숙박시설인 캐빈의 모습. 청량감이 가득한 푸른 숲과 봄꽃으로 뒤덮여 있다.
옥천군청 제공

6일 충북 증평군에 따르면 지난 2일 오전 9시 여름휴가 기간인 7월 1일~8월 31일의 좌구산 휴양림 예약 접수를 시작한 결과 금·토·일 예약은 20분 만에 객실이 동났다. 평일 예약도 이미 90% 가까이 끝났다. 2009년 7월 개장한 좌구산 휴양림은 4인실 4동, 8인실 2동, 12인실 4동, 15인실 5동을 갖추고 있다. 군은 예약이 밀려들자 숙박시설을 추가로 건립할 계획이다.

휴양림 예약은 사실 평소에도 ‘하늘의 별따기’다. 별장식 숲속의 집 15동과 콘도형 숙소 17실을 갖추고 있는 옥천군 장령산 휴양림의 경우 매달 3일 오전 9시부터 인터넷 예약 접수를 시작하는데 주말 예약은 10분이면 마감된다. 전국에서 예약을 하기 위해 인터넷 접속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휴양림 홈페이지가 다운되는 일까지 벌어지고 있다.

군 관계자는 “장령산 휴양림은 다음달 3일 7, 8월 휴가철 예약을 시작하는데 5분이면 주말 예약이 끝날 것 같다.”면서 “장령산 휴양림이 충북 지역 휴양림 가운데 피톤치드가 가장 많이 배출되는 곳으로 조사돼 이용객들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많은 사람들이 휴양림을 선호하는 것은 울창한 산림속에서 조용하게 휴식을 취하며 ‘녹색 에너지’를 충전할 수 있는 데다 하루 숙박료가 4인 기준 4만원 선으로 저렴하기 때문이다. 휴양림은 군 재정에도 도움이 되고 있다. 지난해 증평군은 좌구산 휴양림을 통해 2억 3000만원, 옥천군은 장령산 휴양림을 통해 3억 8000만원을 벌어들였다.한편 지난해 69만 4000여명이 도내 9개 기초단체가 운영하는 휴양림을 다녀갔다. 전년보다 무려 6만명이나 늘었다.

청주 남인우기자 niw7263@seoul.co.kr

2011-05-07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