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환경지킴이 반딧불이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청정지역서만 서식 성충 ‘구애의 발광’ 1~2주만에 生마감

스스로 빛을 내는 반딧불이는 ‘무척추동물-절지동물군-곤충강-딱정벌레목-반딧불잇과’에 속하는 곤충이다.






흔히 반디, 반딧불, 개똥벌레 등으로 불리기도 하는데, 정확한 이름은 ‘반딧불이’다. 반딧불은 반딧불이가 내는 불빛을 뜻한다. 깨끗한 환경에서만 서식하는 ‘환경지표 곤충’이다.

반딧불이 종류는 2100여 종에 이른다. 우리나라에서는 북방반딧불이, 애반딧불이, 파파리반딧불이, 운문산반딧불이, 꽃반딧불이, 늦반딧불이 등 6종이 서식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무주지역은 애반딧불이, 늦반딧불이, 운문산반딧불이가 서식한다.

반딧불이는 몸길이가 2㎝를 넘지 않는 소형 곤충으로, 알→애벌레→번데기→성충이 되기까지 1년 정도가 걸린다.

애벌레 먹이는 다슬기와 우렁이지만 성충이 되어서는 거의 아무것도 먹지 않고 불을 밝히고 짝만 찾다가 1~2주일 만에 죽는 것으로 알려졌다. 성충은 번데기에서 나온 지 2~3일 후 발광을 하며 짝짓기를 한다. 짝짓기에 성공하면 4~5일 만에 300~500개의 알을 낳는다. 알도 빛을 내며 20~25도 상온에서 20~30일 만에 부화한다.

반딧불이가 내는 빛은 배에 있는 발광세포에서 나온다. 루시페린과 루시페라아제라는 성분이 산소와 작용하여 발생하는 일종의 산화에너지다. 발광색은 황색 또는 황록색이다.

애벌레는 이듬해 4월까지 250여일 동안 6차례의 탈피과정을 거친다. 낮에는 물속 돌 밑에서 생활하다 밤에는 다슬기를 먹으며 성장한다. 1.5㎝쯤 컸을 때 번데기가 되기 위해 비오는 날 밤 땅 위로 올라온다.

애벌레는 40일째가 되면 등이 갈라지면서 흰색의 번데기가 된다. 번데기는 5일째 눈이 나오고 8~10일째 비로소 날개가 돋으면서 반딧불이가 된다.

무주 임송학기자 shlim@seoul.co.kr
2011-06-0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