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엄마만 육아하나” 지적에… 서울시 육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정권 따라 바뀌는 ‘고무줄 위원회’ 존속기한 최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영환이 내놓은 선심성 현금 공약, 취임 직후 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토종 여우야, 소백산에서 맘껏 뛰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환경부, 멸종위기 1급 두 마리 방사

환경부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31일 멸종위기종 1급 동물인 토종여우 한 쌍을 소백산국립공원에 방사했다고 밝혔다.


방사된 토종여우는 지난 4월 서울대공원에서 태어난 부모가 다른 개체로 두 달간 먹이포획, 대인·대물 기피훈련 등 야생에서 살아남기 위한 자연적응 훈련을 마쳤다. 환경부는 2020년까지 자체적으로 생존 가능한 개체인 50마리 증식을 목표로 2009년부터 ‘한국 토종여우 복원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환경부는 방사된 여우가 근친교배로 도태되는 위험을 방지하기 위해 지난 19일 토종과 유전적으로 동일한 여우 5쌍을 중국 동북부 지역에서 추가로 들여왔다. 새로 들여온 5쌍의 여우도 야생적응 훈련을 거친 뒤 내년 소백산에 추가 방사할 예정이다. 여우는 과거 한반도 전역에서 발견됐지만 1960년대 쥐잡기 운동 등으로 개체수가 급감해 멸종위기 야생동물 1급으로 지정해 관리하고 있다.

백규석 환경부 자연보전국장은 “지리산 반달가슴곰에 이은 토종여우 복원사업으로 첫 방사가 이뤄졌다.”면서 “자연에 잘 적응한다면 머지않아 소백산 국립공원에서 여우를 직접 만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유진상기자 jsr@seoul.co.kr

2012-11-0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10월 8일’ 못박은 무등산 방공포대 개방, 상생

강기정 광주시장 본지 인터뷰서 “취임 100일, 10월 8일 개방” 밝혀 국방부 협의·주민 설득 작업 관건

마포구청장, 민선 첫 내부 공모로 비서실장 뽑아

“재개발·재건축 경험 실무형 필요” ‘복지교육국’, ‘약자와동행국’으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