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중교통 이용 코로나 이후 첫 하루 10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세계유산위 러시아 개최 무한 연기… 가야고분군 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5년간 80억…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탈서울… 전셋값 폭등이 드리운 그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작년 결혼 건수 1990년 이후 최저… 신생아 출생 1993년의 절반 이하

지난해 서울의 결혼 건수가 1990년 이후 가장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덩달아 신생아의 출생도 1981년 이후 가장 적었다.


북악산과 경복궁이 만들어 내는 절묘한 풍광을 정면으로 바라볼 수 있는 광화문 광장의 전경. 조선시대 육조거리의 전통을 살려 정부청사, 세종문화회관, 대한민국역사박물관 등 주요 공공건물이 자리 잡았다. KT, 교보, 현대해상화재 등 민간 기업도 최고의 요지를 차지했다.
서울도시형태와 경관:서울시 제공


24일 서울시가 발간한 ‘통계로 본 서울시민 가족생활 변화’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의 결혼 건수는 6만 9000건으로 1990년(10만 3843건) 이후 가장 적었다. 같은 기간 초혼 연령 평균도 남성이 28.5세에서 32.6세로 4.1세, 여성이 25.7세에서 30.4세로 4.7세 늦어졌다.

시 관계자는 “취업 연령이 높아지고 전셋값이 급등하면서 젊은 층의 경제 사정이 더욱 어려워져 결혼 연령이 올라가는 모습”이라면서 “특히 서울의 결혼 건수가 줄어든 데는 전세난으로 인해 신혼부부들이 경기도 등 서울 외곽에 신혼살림을 차린 것도 한몫한다”고 설명했다.

결혼이 늦어지면서 출산 연령도 높아지고 신생아 출생도 줄고 있다. 여성의 평균 출산 연령은 1993년 28세에서 지난해 32.5세로 올라갔다. 특히 첫째 출산 연령은 1993년 26.8세에서 지난해 31.5세로 높아졌다. 지난해 서울의 출생아 수는 8만 4000명으로 1993년 17만 6000명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이는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81년 20만 3000명 이후 가장 적은 숫자다.

시 관계자는 “첫째 출산 연령이 높아진 것과 함께 육아·교육비 등의 부담으로 한명 이상의 자녀를 갖는 가정이 줄고 있다”면서 “이런 상황이 장기화되면 도시 경쟁력에도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전했다.

결혼에 대한 인식도 바뀌고 있다. 올해 진행된 설문조사에서 ‘결혼을 꼭 해야 한다’고 답한 서울시민은 55.6%로 2008년(68%)보다 감소했다. 반면 ‘해도 좋고 안 해도 좋은 선택의 문제’라고 답한 사람은 41%로 2008년(28.2%)보다 늘었다.

이혼에 대한 인식도 바뀌어 ‘이혼을 해서는 안 된다’고 답한 시민은 41.8%로 2008년(57.3%)보다 줄었다. 반면 ‘할 수도 있고 안 할 수도 있는 선택의 문제’라고 답한 사람은 42.8%로 2008년(33.2%)보다 많아졌다. ‘합당한 이유가 있다면 이혼을 하는 게 좋다’고 답한 비율도 12.4%로 2008년(6.9%)보다 증가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4-12-25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