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공임대 재건축해 23만호 확보… 공급 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 서남권 첫 공공미술관, 이달 착공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교육에 개혁·혁신은 위험… 교육청엔 변화 바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규모 공연장 안전 취약… 발암물질도 검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비자원 서울시내 15곳 조사… 9곳서 소화기 안전핀 풀려 1곳은 폼알데하이드 나와

서울시내 일부 소규모 공연장의 안전 점검이나 공기 질이 제대로 관리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지난 3월 규모가 100석 이상 300석 미만인 서울시내 15개 공연장을 조사한 결과 모두 6곳의 실내 공기에서 폼알데하이드나 휘발성 유기화합물이 검출됐다고 26일 밝혔다.

폼알데하이드는 1곳에서만 검출됐지만, 양은 113.2㎍/㎥로 기준(100㎍)을 웃돌았다.

바닥재나 페인트 속에 포함된 휘발성 유기화합물은 5곳에서 나왔다. 사람이 휘발성 유기화합물을 마시면 호흡곤란, 두통, 구토를 겪을 수 있다. 각 공연장에서 검출된 휘발성 유기화합물의 양은 모두 기준(500㎍/㎥)을 넘어섰다.

안전관리도 미흡했다. 9개 공연장에서 소화기 안전핀과 봉인이 풀려 있었고, 10개 공연장의 경우 비상구 표시등이 천이나 테이프로 가려져 있었다. 5곳은 비상구 앞에 선풍기, 무대의상 같은 소품을 쌓아 놓거나 객석을 설치해 화재가 났을 때 탈출하기 어려웠다.

소비자원에 따르면 2010∼2014년 접수된 총 80건의 공연장 관련 상담 중 58.8%(47건)가 관객석에 부딪히거나 계단·바닥에서 넘어지는 사고였다. 소비자원 관계자는 “밀폐된 공간을 주로 쓰는 소규모 공연시설에 대해서도 공기 질 관리기준과 객석 안전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세종 김경두 기자 golders@seoul.co.kr
2015-08-2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현장에서 찾는 마포 ‘보육 정책 아이디어’

박강수 구청장 “교직원 처우 개선”

동작, 집중호우 피해 복구 비용 39억원 확보

박일하 구청장 “추가 확보할 것” 피해 조사 뒤 200만원 우선 지원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