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사고 1371건 막은 서울 ‘안심마을보안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대구 수돗물서 ‘녹조 발암물질’ 검출… 낙동강 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광주 중앙공원 시행사 주식소유권 분쟁, 공모 지침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코스모스·메밀꽃 풍경… 60만명에게 추억 선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2일부터 하동 북천면 꽃 축제

조용한 농촌 지역인 경남 하동군 북천면은 코스모스와 메밀꽃 덕분에 유명해졌다.

하동군과 북천면 주민들은 2006년 지리산 자락에 있는 북천면 직전리 논밭 11만 5000여㎡에 경관직불사업으로 농사 짓는 대신 코스모스와 메밀꽃을 심었다. 농촌 경관을 아름답게 가꾸기 위해 시작했다.

가을이 되자 울긋불긋한 코스모스와 하얀 메밀꽃이 활짝 핀 시골 마을의 정취와 풍경은 수채화처럼 아름다운 모습을 그려냈다. 넓은 꽃단지 중간을 가로지른 경전선 철도로 기적을 울리며 기차가 지나가는 환상적인 모습이 가요 ‘고향역’의 가사 분위기와 맞아떨어지면서 입소문과 언론 등을 통해 알려졌다.

군과 지역 주민들은 2007년에 꽃 재배 면적을 2배로 늘리고 9월 29일~10월 7일 제1회 코스모스·메밀꽃 축제를 시작했다. 첫 축제 때부터 관람객이 50여만명에 이르러 대박을 터뜨렸다. 지난해에는 60만 2000여명이 찾았다.

축제장 근처에 있는 북천역도 유명해져 코스모스 역이란 별칭이 붙었다. 하루 40~50명인 북천역 이용객은 축제 때가 되면 수천명에 이른다.

북천 코스모스 단지는 단일 재배지로는 전국 최대 면적으로 알려졌다. 올해는 코스모스 40㏊와 메밀꽃 5㏊를 심어 오는 22일부터 다음달 4일까지 축제를 한다. ‘추억의 가을여행 꽃천지 북천에서’란 슬로건을 내걸고 공연, 체험, 전시 등 다양한 행사를 준비했다. 각양각색의 박이 주렁주렁 매달린 600m에 이르는 희귀박 터널도 인기 있는 볼거리다.

특히 꽃밭 안에 자라는 무게 100㎏ 안팎의 슈퍼 호박 10개가 올해 처음 선보인다. 윤상기 군수가 미국을 방문했을 때 축제장에 심기 위해 씨앗을 갖고 들어와 심었다. 고구마 캐기 체험과 미꾸라지 잡기 체험 등 시골에서만 즐길 수 있는 체험행사도 있다. 하동북천 코스모스·메밀꽃 영농조합법인이 행사를 주최하고 주관한다.

윤 군수는 “관광객들이 재밌게 축제를 즐기고 내년에 다시 찾아오도록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하동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2015-09-11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국공립 어린이집 50%”… 격이 다른 은평 돌봄[

공공보육 파수꾼 김미경 구청장 ‘90번째 구립’ 솔숲어린이집 개원 2023년까지 6곳 추가 개원 목표 보육교사 확충 등 질적 성장 총력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