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제처장 “대통령이 정무직 해임 가능”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기업·준정부기관 130개→88개… 빚 줄이면 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수소 찾아 ‘수소문 3만리’… 정부·지자체 오판에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금천구에 비영리민간단체 본부 생겼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금천구에 비영리민간단체(NPO)들의 본부가 들어섰다.

금천구는 교육·마을·복지 등 분야에서 공익활동을 지원하는 ‘금천구 NPO지원센터’가 문을 열었다고 2일 밝혔다. 지난 1일 열린 개소식에 참석한 차성수 금천구청장은 “민·관 협치 사업이 늘어나면서 비영리단체들의 역할이 점점 커지고 있다”면서 “비영리단체가 기초체력을 튼튼하게 하고 주민들이 공익활동에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유휴 공간으로 남아 있던 독산동 기쁨어린이집 4층을 리모델링해 만든 NPO지원센터는 금천교육네트워크, 지역아동센터연합회, 지역사회복지협의체, 교육나눔협동조합, 도시농업네트워크 등 5개 공익활동단체가 입주한다.


서울 금천구 독산동 기쁨어린이집에서 지난 1일 열린 NPO지원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차성수(왼쪽 여섯 번째) 구청장과 주민들이 현판식을 하고 있다.
금천구 제공

금천구 관계자는 “최근 마을기업과 협동조합 등에 관심을 갖는 주민들이 늘어나는 상황”이라면서 “기존 비영리단체 활동가는 물론 새로 조직을 꾸리려는 주민들에게도 도움을 줄 수 있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구는 공익활동 단체와 더불어 민간 공익활동의 지속가능한 생태계 조성을 목표로 구민들이 공익활동을 쉽고 즐겁게 할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활동을 전개할 계획이다. 또 140㎡의 센터 공간 중 소회의실과 공용회의실을 조성해 공유공간과 협업공간으로 일반 주민에게 대관할 예정이다. 지원센터는 ?NPO정보 및 활동 경험 공유 ?공익활동에 필요한 자원 연계 지원 ?공익활동이 지속가능한 성장기반 지원 등을 수행할 계획이다.

한편 구는 사회적 경제 활성화를 위해 2011년부터 ‘협동조합 아카데미 교육’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정부 출범과 함께 기존 공공기관장 임기 끝나도

이완규 법제처장 인터뷰 정무직은 대통령과 생각 같아야 정부 정책 일관성 확보가 바람직 임기제로 운영하면 충돌 불가피 경찰국, 과거 치안본부와는 달라 경찰 통제할 수 있는 규정 없어 행안부 장관, 법 따라 인사 제청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자영업자 행정처분 유예하도록 법령 정비

11조 ‘대역사’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2030년에

총면적 16.9㎢ 기존 부지 2.3배로 소음 저감 위한 활주로 방향 결정 주민 설명회·토지 보상 상담 운영

중랑, 구연동화 전문 봉사자 키운다

22일부터 선착순 20명 모집

마포, 2022 지역사회건강조사 실시

임산부·영유아 등 건강 사업 반영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