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태용 “세계 최대 고인돌 몰라서 훼손 죄송”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233억짜리 잡초 키우나… 폐허로 변한 군위 위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음성, 산단에 어린이집·체육관… 노동자 삶의 질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경북지역 메뚜기떼 극성 방제 비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북 일부 지역에 때 이른 메뚜기떼 출현으로 농가 등에 비상이 걸렸다.

경북도농업기술원은 8일 예천군 풍양면과 호명면 일대 농경지 340㏊를 긴급 방제했다고 밝혔다. 이 일대 친환경농업단지는 제외됐다. 메뚜기가 예년보다 보름 이상 빠른 지난 1일부터 이 일대 논에 나타났고 밀도도 높으면서 벼 재배농가 피해가 커지는 데 따랐다. 인근 안동시 일직면 한 논에도 지난달 메뚜기 피해가 발생해 긴급 방제했다.


메뚜기
서울대공원 제공

시는 예천을 중심으로 생긴 메뚜기떼가 지역으로 번지지 않도록 풍산읍, 풍천면 등 예천과 닿아 있는 논에 대한 예찰을 강화하고 있다. 도 농업기술원은 최근 계속된 고온으로 모내기를 일찍 끝낸 예천, 안동 등 도내 중북부 지역을 중심으로 메뚜기가 일찍 나타났고 밀도 또한 늘어났을 것으로 분석했다. 또 이 일대에 친환경농업단지가 많아 해마다 다른 농업 지역보다 메뚜기 등 곤충이 많이 생긴다는 것. 메뚜기떼는 벼 잎에 붙어 갉아먹어 재배농가에 피해를 입힌다.

도 농업기술원 관계자는 “올해 메뚜기 떼가 극성을 부릴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메뚜기 날개가 완전히 생기기 전에 방제해야 확산을 막을 수 있으며, 발생이 심한 지역은 인근 논둑, 하천둑까지 방제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역대급 폭우에도 침수 0건… 양천의 ‘유비무환’

신월배수장 1시간 100㎜ 비 견뎌 이기재 구청장 선제적 안전 대응 공무원·자원봉사자 지원도 큰몫

“국공립 어린이집 50%”… 격이 다른 은평 돌봄[

공공보육 파수꾼 김미경 구청장 ‘90번째 구립’ 솔숲어린이집 개원 2023년까지 6곳 추가 개원 목표 보육교사 확충 등 질적 성장 총력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