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태용 “세계 최대 고인돌 몰라서 훼손 죄송”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233억짜리 잡초 키우나… 폐허로 변한 군위 위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음성, 산단에 어린이집·체육관… 노동자 삶의 질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월미도 케이블카 사업 또 연기…고도 완화도 논란 당분간 추진 어려울 듯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천 월미도 케이블카 건설사업이 또다시 연기됐다.

인천시는 2019년 개통을 목표로 이달 중 민간사업자를 공모할 예정이었지만 계획을 철회하고 사업 추진을 내년 이후로 미루기로 했다고 16일 밝혔다. 케이블카 사업성을 충분히 확보하고 나서 사업을 추진하라는 시의회의 주문에 따른 것이다. 시의회는 “월미도 모노레일이 8∼9월 개통되면 유동인구 증가 추이를 면밀히 따져본 이후 케이블카 사업을 추진해도 늦지 않다”며 제동을 걸었다. 시는 내년에라도 예산을 세워 사업을 재추진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지만 케이블카 사업은 월미도 고도제한 완화 논란과 맞물려 상당기간 추진이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월미도 케이블카 사업은 2008년에도 민간이 제안해 추진되다가 수익성이 낮을 것으로 예상돼 중단됐다. 시 재정난까지 겹쳐 아무런 진전을 보지 못한 월미도 케이블카 사업은 최근 월미도 관광객이 증가하는 추세에 힘입어 다시 탄력을 받았다.

시는 지난 3월 월미도에서 진행된 중국인 관광객(유커) 대규모 치맥파티를 계기로 외국인 관광객의 방문이 급증하는 점을 고려, 월미도 관광 활성화를 위해 케이블카 사업을 의욕적으로 추진했다. 월미도 이민사박물관에서 월미산 정상까지 550m 구간에 케이블카를 설치한다는 기본계획 아래 사업비 213억원을 민간투자로 유치하려고 했다.

하지만 인천시민사회단체연대는 시가 월미도의 환경적 가치를 포기하고 개발이익만 추구하고 있다며 건물 고도제한 완화 방침과 함께 케이블카 건설 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하고 있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역대급 폭우에도 침수 0건… 양천의 ‘유비무환’

신월배수장 1시간 100㎜ 비 견뎌 이기재 구청장 선제적 안전 대응 공무원·자원봉사자 지원도 큰몫

“국공립 어린이집 50%”… 격이 다른 은평 돌봄[

공공보육 파수꾼 김미경 구청장 ‘90번째 구립’ 솔숲어린이집 개원 2023년까지 6곳 추가 개원 목표 보육교사 확충 등 질적 성장 총력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