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 지역사회서 자립”… 2025년 ‘탈시설’ 본격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지역 특색 맞는 치안 체감 못해”… 크게 달라진 것 없는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수소경제 등 ‘9개 성장다리’ 기반 구축… 울산 재도약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메디컬 라운지] 팔·손 저리는 ‘목디스크’ 스마트폰이 범인일 수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추추간판탈출증

국민 10명 가운데 8명이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디지털시대’에 접어들면서 스마트폰을 업무에 활용하는 공무원도 급격히 늘고 있다. 최근에는 행정자치부와 지방자치단체들이 속속 모바일 결재가 가능한 프로그램을 도입하면서 스마트폰 의존도는 점차 높아지고 있는 추세다.

# 굽은 자세 금물… 낮은 베개 써야

그러나 스마트폰을 오랜 기간 사용하면 피로감이 높아지고 관절에 무리가 생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특히 스마트폰 화면을 보려고 고개를 내민 자세를 장시간 유지하면 흔히 ‘목디스크’로 불리는 ‘경추추간판탈출증’이 생길 수 있다. 40대 이상 중년층은 청년에 비해 디스크 퇴행 변화가 더 많이 진행돼 조금만 무리해도 통증이 생기고 질병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높아진다. 이수찬 힘찬병원 대표원장은 26일 “주변 근육이나 인대가 약한 목은 외부 자극에 특히 취약해 가급적 구부러진 자세는 피하는 것이 좋다”고 지적했다.

경추추간판탈출증은 경추 사이에 쿠션 역할을 하는 추간판(디스크) 수핵이 밖으로 밀려 나와 신경을 누르면서 통증으로 이어지는 질병이다. 목에 있는 7개의 뼈 사이로 8쌍의 신경이 지나가는데, 아래쪽 4쌍은 목뼈를 빠져나가 어깨와 팔, 손가락으로 간다. 이 원장은 “디스크가 돌출되면 이 신경 줄기를 자극하면서 팔과 손가락에 저림 증상이 나타난다”고 설명했다.

# 폰 떨어뜨릴땐 수근관증후군 의심

목디스크를 예방하려면 바른 자세를 유지해야 한다. 정면을 바라볼 때 귀가 어깨와 일직선이 되는 자세가 가장 안정적이다. 이 자세를 유지하면 피로감을 크게 덜 수 있다. 또 퇴근 뒤 집에서 누워서 스마트폰을 사용한다면 높은 베개보다 목을 받칠 수 있는 낮은 베개를 사용하는 것이 좋다.

손에 힘이 빠져 자주 스마트폰을 떨어뜨릴 때는 ‘수근관증후군’을 의심할 필요가 있다. 나이가 들거나 손목을 많이 쓰면 손목 앞쪽의 작은 통로인 ‘수근관’을 덮고 있는 인대가 두꺼워지는데, 이 때문에 수근관이 좁아지면서 신경을 압박해 손 저림 증상이 나타난다.

처음에는 저림 증상이 나타나다가 심해지면 엄지손가락 근육이 위축되고 마비증상이 나타나 손가락을 본인 의지대로 움직이지 못하게 된다.

이 원장은 “혈액순환 장애로 대수롭지 않게 여기기 쉬운 수근관증후군은 손목의 지속적이고 반복적인 동작이 주요 원인”이라며 “노화로 손목 관절이 약화됐다면 손목과 손가락을 자주 이완시키고 스트레칭을 해줘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스마트폰을 사용하면서 10분 간격으로 손목을 돌리거나 손을 터는 동작도 도움이 된다”고 덧붙였다.

정현용 기자 junghy77@seoul.co.kr
2017-02-27 3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약자와 동행’ 나선 서초 엄마 행정… “기회는 공정, 복지

[서울 구청장과 톡톡 25시] 조은희 서초구청장

‘함석헌의 발자취’ 그리다…용산, 근현대 역사 기리다

이달 완공 ‘산천동 기념공원’ 찾은 성장현 구청장

1인가구와 通, 구정과 通… 성동 ‘청년통장’ 납시오

공개모집에 용답동 30대 통장 3명 탄생 “통장들과 소통해 MZ세대 정책 발굴”

“고독사 그만!”… 앱으로 1인 가구 살피는 구로

휴대전화 활동 감지 ‘서울 살피미 앱’ 연말까지 중장년 880명 선정해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