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진자 방문 업소도 안심하세요”

‘코로나 사투’ 소상공인·농가 지원 팔 걷은 지자체

‘낡고 늙은’ 서대문 천연동·충현동 젊어진다

국토부 도시재생 선정, 250억 투입…주거 환경 개선·골목 상권 부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서대문구 천연동과 충현동 일대 10만 4650㎡가 국토교통부 주관 도시재생 뉴딜사업 대상지로 선정됐다. 도시재생 뉴딜이란 재개발·재건축 같은 대규모 정비사업과 달리 마을 자원을 보존하면서도 구도심 중심 기능을 살려 도시경쟁력을 강화하는 사업이다.

4일 서대문구에 따르면 이번 사업엔 국비와 지방비를 포함해 250억원을 투입한다. 낡은 주거환경을 개선하고 골목상권을 활성화하는 게 목표다. 구는 주민 공동이용시설 조성과 소규모 공공임대주택 공급을 결합한 새로운 틀의 정비 사업을 추진하고, 인근 대학과 연계한 창업 컨설팅 프로그램으로 골목상권에 활력을 불어넣는 한편 굽고 좁은 보행로도 개선한다. 도시재생 행사를 펼쳐 주민들이 마을 안에서 즐길 콘텐츠를 공급한다.

구는 이번 사업 마무리 단계에서 도시재생 회사(CRC) 형태의 마을 관리소도 설립한다. 관리소는 구역별 쓰레기 거점 공간을 조성해 관리하고, 집 수리 공구 대여와 태양광 시설 설치 등 주택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문석진 구청장은 “도시재생 뉴딜사업을 통해 매력적인 저층주거지로 가꾸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8-09-05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뽀송뽀송 행복…빨래방 봉사

서양호 서울 중구청장

에너지 절약 실천하는 양천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아이스팩도 재활용하는 강동

이정훈 서울 강동구청장

강서·LG 구립어린이집을 부탁해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