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채소 헐값 과일

태풍·추석 보낸 뒤 농산물 몸값 급변

서핑 천국 된 충남 태안 ‘만리포니아’

초보·고수 서퍼들 파도 타기 명소로

인천, 제2경인전철 건설 시동

구로~인천 청학동 간 28.8㎞ 광역철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이달 중 타당성 조사… ‘지옥철’ 불만 해소

극심한 혼잡도 탓에 만성적인 민원 대상인 경인전철을 보완하는 제2경인전철 건설이 추진된다.

인천시는 17일 경인전철 구로역에서 시작해 경기도 광명, 시흥 은계지구, 인천 남동구 서창지구·논현동·남동공단 등을 거쳐 인천 연수구 청학동까지 이어지는 제2경인전철 건설을 위해 이달 중 사전 타당성 조사 용역을 착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총연장 28.8㎞의 광역철도다. 다만 구로에서 광명까지 9.3㎞ 구간은 구로차량기지 이전 노선(신설 예정)을 이용하게 된다. 또 청학역(청학동)부터는 수인선을 활용해 경인전철 종점인 인천역까지 연결된다.

시는 내년 상반기까지 사전 타당성조사 용역을 마친 후 2021년 상반기에 국토교통부의 국가철도망 구축 계획에 반영, 예비 타당성 조사를 완료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업비는 1조 9500억원이 들 것으로 예상된다. 광역철도 건설은 일반적으로 국비 70%, 지방비 30%의 재원 분담으로 추진된다.

인천시 관계자는 “아직 사업 초기라 구체적인 사업비 분담 문제가 결정되지 않았지만 향후 정부와 사업비 문제를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시는 제2경인전철을 마무리하면 광역철도망 소외지역이었던 수도권 서남부 지역에 광역철도망을 갖춰 서울 접근성을 한층 끌어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 또 ‘지옥철’로 불릴 정도로 복잡했던 경인전철의 교통수요를 분산해 이용객들의 불만을 해소시킬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인천 남동구는 대규모 택지개발로 인한 인구 급증지역이어서 구를 집중 경유하게 되는 제2경인전철 완공 땐 가장 큰 혜택을 받게 된다.

김학준 기자 kimhj@seoul.co.kr
2018-10-18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출근 20분 뒤 檢 들이닥치자 정경심과 딸은

정치일정 고려 文 출국 다음날 승부수 일각선 “현직 법무장관 예우 갖춘 것”검찰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4시간 무휴…마포 ‘화장실 혁명’

마포구청장, 공공화장실 개방 추진

건축가협회가 뽑은 ‘명예건축가’

건축사 출신 김영종 종로구청장

“지역 격차 크면 국가 유지 흔들”

송두율 전 獨 뮌스터대 교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