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소년 탈선 부추기는 한강 ‘러브텐트’ 규제

2면 개방·오후 7시까지…위반 과태료 100만원

신규 수도권매립지 조성 놓고 정면충돌

지자체·환경부 갈등 “쓰레기 대란” 우려

오늘 저녁 8시, 송파는 10분간 빛을 끕니다

지구의 날 맞아 롯데몰 등 10곳 소등

서초, 스몸비 안전 지킴이 ‘LED 바닥 신호등’ 설치

남부터미널역 앞에 시범 운영…기존 신호등 따라 색깔 달라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서초구는 남부터미널역 6번 출구 앞 횡단보도 1개소에 ‘발광다이오드(LED)’ 바닥 신호등을 시범 설치·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스마트폰을 보면서 보행하는 사람들의 교통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도입했다. 횡단보도 양끝 바닥 보행자 통로 길이(7.5m)에 맞춘 바닥 매립형으로 기존 신호등의 신호에 따라 녹색과 적색 빛을 밝히며 보조신호등 역할을 한다.

서울 서초구가 최근 남부터미널역 6번 출구 앞 횡단보도에 설치한 바닥신호등에 파란불이 켜진 가운데 사람들이 길을 건너고 있다.
서초구 제공

외부 환경에 따라 빛의 밝기를 일정하게 조절해 주는 자동제어기능을 갖춰 한낮에도 식별할 수 있다. 주야 24시간 기존 신호등과 연계 작동돼 추가로 별도 전기요금을 부담하지 않아도 된다.

구는 앞으로 시범운영 기간에 장·단점을 보완해 어린이보호구역 및 교통사고 다발지역을 중심으로 점차 확대할 예정이다.

한편 구는 지난해 강남역 주변 어린이보호구역 횡단보도 24개소에 ‘보행 지킴이’ LED 유도등을, 지역 내 어린이집과 초등학교 등 모두 95개소에 LED 안전표지판 등을 설치한 바 있다.

조은희 구청장은 “앞으로도 44만 구민 모두에게 안전한 보행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주현진 기자 jhj@seoul.co.kr
2019-01-10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또 방송사고…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자

종합편성채널 MBN이 문재인 대통령을 ‘북 대통령’으로 표기하는 방송사고를 내 사과했다.MBN은 21일 오전 8시 50분쯤 방송된 뉴…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목민관 10년 돌아본 용산구청장

구정 성찰 책 펴낸 성장현 구청장

4년간 150만명…명소된 경북도청

한옥·현대미 조화 입소문

“서울 중구 보행권 지켜주세요”

안전취약층 보호 캠페인

“올해 풍년들게 해주세요”

서울 동대문구 ‘2019 선농대제’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