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발달장애인도 ‘낮 시간 돌봄’ 받는다

복지부, 올 2500명 참여·창의형 활동 지원

제주 투자 해외기업들, 영리병원 소송에 촉각

향후 투자 기업활동 보장·제한 지렛대

100만 특례시 지정에… “행정수요 따져야”

첫 도입 특례시 기준 놓고 갑론을박

강남구, 노인·초등학생 대상 ‘맞춤형 도로명주소 교육’ 시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강남구는 지난달 23일 노인·초등학생 대상 ‘맞춤형 도로명주소 교육’을 시작했다고 11일 밝혔다.

구는 관내 주요 복지시설과 초등학교를 섭외·방문해 1시간 도로명주소의 과학적 원리와 바른 표기법, 건물 위치 찾는 법 등을 안내한다. 수강생 눈높이에 맞춰 문답 형태로 진행되며, 어린이들에겐 애니메이션으로 제작된 영상을 보여준다. 교육 후엔 홍보물을 배부해 일상생활에 익숙해지도록 돕는다.

도로명주소는 2014년 도입됐다. 도로에 이름을 붙이고 주택·건물엔 도로를 따라 순차적으로 번호를 붙여 도로명과 건물번호에 의해 표기된다. 강남구는 1997년 시범 사업 단계부터 참여했다.

김선옥 부동산정보과장은 “변화에 적응이 빠른 초등학생부터 도로명주소가 익숙하지 않은 어르신들까지 전 세대에 걸친 도로명주소 홍보·교육으로 ‘품격 강남’ 구민의 편의성을 높이겠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단독] 장애아 학대 교사, 증거 나오자 “합의를

언어장애 6세 아동에 벌세우고 가혹행위 멍자국 수상히 여긴 부모 CCTV 요구에 “까불다 부딪혀·모른다” 변명으로 일관 보다 못…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위험의 외주화, 정상화해야”

김현미 국토부 장관 당부

교육도시 팔 걷은 동대문

올해 교육경비 119억

서초 발빠른 세무상담

권역별 현장 방문 설명회 개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이슈&이슈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