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방된 청와대 속, 경주 불상은 아직도 갇혀 있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장수군수 선거서 ‘현금’ 덜미… 그것도 두 명이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멍 때리고 싶다면 제대로 멍 때려봐요, 제주 ‘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교육·유럽자기·수석박물관을 하나로” 부천시 통합박물관 세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연면적 2848㎡ 터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 내년 7월 개관 예정


부천시 통합박물관 시삽식을 하고 있다. 내년 7월 개관할 예정이다. 부천시 제공

경기 부천시 종합운동장 내 교육·유럽자기·수석박물관이 ‘부천시박물관’으로 통합돼 건립된다.

부천시는 옹기박물관 옆 박물관 건립터에서 장덕천 시장과 지역주민·박물관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착공식을 가졌다고 27일 밝혔다.

시는 현재 종합운동장 하부공간에서 운영하고 있는 박물관을 현 옹기박물관 부지 뒤편으로 이전한다. 연면적 2848㎡ 터에 지하 1층, 지상 2층 규모로 통합박물관을 조성한다. 내년 3월 준공해 7월 개관할 예정이다.

근현대 교육자료를 통해 부모와 자녀가 소통할 수 있는 교육박물관, 18세기부터 근대에 이르는 유럽자기와 크리스탈 작품을 보유한 유럽자기박물관, 우리나라 최초로 지방정부가 설립해 수석문화 발전에 기여하고 있는 수석박물관이 하나의 박물관으로 통합돼, 같은 공간에서 다양한 전시를 제공하게 된다.

누구나 접근이 편리하고 최적화된 관람동선을 구성했으며 여월공원 산책로와 자연스럽게 어우러져 기존 옹기박물관과 조화를 이루도록 설계했다. 박물관 내부에는 기획전시실과 교육·유럽자기·수석전시실, 수장고, 강당, 체험실, 카페 등이 들어선다.

문화도시 행사나 축제와 연계해 어린이부터 청소년·노인에 이르기까지 모두가 이용할 수 있는 문화·예술·교육 공간으로 조성될 예정이다.

장덕천 시장은 “종합운동장 하부공간에 흩어져 있던 3개 박물관을 부천시박물관으로 일원화해 운영 효율성도 높이고 관람객 편의도 좋아질 것으로 보인다”며 “부천시민과 지역주민을 위한 새로운 공간으로 탄생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선 기자 ms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