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직기강 고삐…음주운전 1차례 적발도 감봉

오늘부터 공무원 징계령 개정안 시행

대구·경북 손잡고 신남방시장 공략

27일 자카르타서 공동사무소 개소

김부겸 정치 생명, 이낙연 총리 손에 달렸다?

‘김해신공항 재검증’ TK 민심 흉흉

동작, 청년 ‘살 자리’ 위한 맞춤형 주택 공급

오늘 대방동 ‘스튜디오 대방 56’ 입주식…주변 시세 30~40% 수준 최대 6년 거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동작구가 삶도 일도 불안한 청년들의 ‘살 자리’를 위해 청년 1인 가구 맞춤형 주택 공급에 속도를 낸다. 동작구는 20일 대방동의 청년주택 ‘스튜디오 대방 56’ 입주식을 연다고 19일 밝혔다.

동작구는 노량진동을 중심으로 공무원 시험·취업 준비 등을 위해 청년들이 모여드는 곳이다. 구는 청년들이 집 걱정 없이 학업과 생업에 전념할 수 있는 주거 여건을 만들어주려 임대주택 공급을 추진해왔다. 구는 그간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와 협력해 131가구의 모자안심주택(한부모가정), 홀몸어르신주택 등을 선보이며 취약계층의 삶터를 제공했다. 이번 청년주택은 이런 수요자 맞춤형 매입주택사업의 세 번째 모델이다.

지상 5층짜리 56가구 규모로 마련된 청년주택 ‘STUDIO 대방 56’(2758.94㎡)은 더 나은 주거 공간을 보장하기 위해 국가가 정한 세대별 최저 주거 기준인 14㎡보다 넓은 29~41㎡로 면적을 더 키웠다. 월 임대료는 13만~31만원 정도로 주변 시세의 30~40% 정도다. 최대 6년까지 거주할 수 있다. 1층에는 커뮤니티실을 들여보내 다른 가구원들과 교류할 수 있도록 했다. 문화·여가 등 다양한 청년 지원 프로그램도 누릴 수 있다. 청년주택에 입주하게 된 이모(28)씨는 “넓고 쾌적한 나만의 공간이 생겨 기쁘다. 청년들끼리 함께 모여 살며 꿈과 고민을 나눌 수 있게 돼 앞으로의 생활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구는 앞으로도 다양한 계층의 삶을 돌볼 임대주택 공급을 확대할 예정이다. 현재 2021년까지 공급할 228가구 물량을 확보한 상태다. 이창우 동작구청장은 “청년들의 행복한 모습은 동작구의 미래다. 앞으로도 우리 구에서 사회에 첫발을 내디딘 청년들이 꿈을 펼칠 수 있는 정책을 추진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5-20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고유정 쓰레기봉투 버리며 냄새 맡는 모습 포착

‘제주 전 남편 살해사건’ 피의자 고유정(36·구속)이 제주도에서 종량제봉투를 버리고 자신의 스카프 냄새를 맡는 모습이 범행…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삶의 질 높은 은평구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스마트 경남’ 도정 공백 지운다

김경수 경남도지사 취임 1년

“당신 이야기가 도봉을 바꿉니다”

이동진 구청장의 ‘목요 데이트’ 소통

혁신에 영감 준 ‘중랑마실’

[민선 7기 1년] 류경기 중랑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