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 운전면허 반납·인센티브 신청 주민센터서 한번에

8월부터 주민센터 ‘원스톱 서비스’ 구축

유해성분 328배… 수입 어린이 ‘위해제품’ 83만점 적발

관세청, 올 4~5월 학용품 등 집중 단속

“우리 지자체로 놀러 오세요”… 침체된 지역 관광 살리기

인천시 호텔 비용 부담 붐업 프로모션, 경북 1500개 숙박업소 할인 이벤트

마포 주민자율조정가 30명 첫 배출

층간 소음·주차 시비 등 해결사로…갈등관리 전문기구 설립 계획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층간소음, 흡연, 주차 시비 등으로 촉발된 이웃 간 갈등은 종종 강력사건으로 번진다. 이에 서울 마포구가 이웃 간 갈등을 예방하고 해결하는 주민자율조정가를 키우고 갈등관리센터를 마련한다고 21일 밝혔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이 지난해 민선 7기를 시작하며 내건 공약사항이 실현된 것이다.

구는 지난 17일 연남동주민센터에서 16개 동 주민 30여명을 대상으로 2개월간 진행된 ‘우리동네 주민자율조정가 양성 사업’의 기본 교육 수료식을 치렀다. 이들은 주민자율조정가로 첫발을 내디딘 주인공들로 구는 이들에게 갈등관리센터의 출범과 운영을 잇는 가교 역할을 맡길 계획이다.

수료식에 참여한 한 주민은 “동네 공원 건립에 대한 주민설명회에서 주민 간에 의견이 달라 갈등이 빚어졌는데 당시 갈등을 푸는 것은 주민 스스로라는 것을 알게 됐다”며 “주인 의식을 갖고 갈등을 조율하는 활동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갈등관리센터 출범과 관련해서는 마포구정연구단에서 연구 중이다.

유 구청장은 “주민들이 스스로 갈등 예방과 해소에 나서도록 돕고 갈등관리센터를 통해 주민의 다양한 목소리가 공무원의 귀에 더 잘 들리도록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7-22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학교방역 비상대책 체계 구축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