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화문광장 재구조화 충돌

행안부 “기능 제한 우려” vs 서울시 “납득 어려워”

빗물펌프장 위 청년주택 세운다

SH공사 ‘도로 위 주택’ 이어 두 번째 프로젝트 착수

70년 역사 교회 2곳 나란히 철거 위기

고양 신도제일교회 · 인천 백석열린문교회

마포 주민자율조정가 30명 첫 배출

층간 소음·주차 시비 등 해결사로…갈등관리 전문기구 설립 계획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층간소음, 흡연, 주차 시비 등으로 촉발된 이웃 간 갈등은 종종 강력사건으로 번진다. 이에 서울 마포구가 이웃 간 갈등을 예방하고 해결하는 주민자율조정가를 키우고 갈등관리센터를 마련한다고 21일 밝혔다. 유동균 마포구청장이 지난해 민선 7기를 시작하며 내건 공약사항이 실현된 것이다.

구는 지난 17일 연남동주민센터에서 16개 동 주민 30여명을 대상으로 2개월간 진행된 ‘우리동네 주민자율조정가 양성 사업’의 기본 교육 수료식을 치렀다. 이들은 주민자율조정가로 첫발을 내디딘 주인공들로 구는 이들에게 갈등관리센터의 출범과 운영을 잇는 가교 역할을 맡길 계획이다.

수료식에 참여한 한 주민은 “동네 공원 건립에 대한 주민설명회에서 주민 간에 의견이 달라 갈등이 빚어졌는데 당시 갈등을 푸는 것은 주민 스스로라는 것을 알게 됐다”며 “주인 의식을 갖고 갈등을 조율하는 활동에 나서겠다”고 말했다. 갈등관리센터 출범과 관련해서는 마포구정연구단에서 연구 중이다.

유 구청장은 “주민들이 스스로 갈등 예방과 해소에 나서도록 돕고 갈등관리센터를 통해 주민의 다양한 목소리가 공무원의 귀에 더 잘 들리도록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2019-07-22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손혜원 “조국 심정, 내가 잘 안다”

목포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언론의 집중 포화를 맞았던 손혜원 무소속 의원이 여론 검증대에 오른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심…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노원 하늘 덮은 송전탑 땅속으로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성북 아파트 ‘특별한 나눔’

이승로 서울 성북구청장

9월 7일, 청소년 축제의 장으로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洞 프로그램 카드수수료 확 낮춰

정원오 서울 성동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