짜파구리 감칠맛 좋제, 다시마 키워 보람 크제

제철 맞아 활기 띤 완도군 금일도

서울 면세점 사실상 폐업 상태

서울연구원, 최근 16주 카드 거래 분석

번개탄 판매업자와 손잡고 자살 방지하는 중구

‘생명지킴이 희망판매소’ 27곳 지정…구매 의도 의심되면 상담기관 안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0일 세계자살예방의날을 앞두고 생명의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서울 중구가 희망판매소를 늘리는 등 자살방지 대책 마련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구는 생활용도 외에 자신의 생명을 버리는 수단으로 악용되는 번개탄의 구입을 좀더 까다롭게 하기 위해 번개탄 판매업소 실태조사 후 판매소를 일일이 방문해 취지를 설명하고 생명지킴이 희망판매소 27곳을 지정했다고 8일 밝혔다. 희망판매소에서는 번개탄을 눈에 띄지 않는 곳으로 배치하고 번개탄 판매 시 손님들에게 구입목적을 물어본다. 그 용도가 생필품이 아닐 경우 자살이 의심되면 운영자(판매소 주인)는 상담기관을 안내하게 된다. 구는 희망판매소가 자살 사망률을 낮추는 데 일조할 것으로 보고 이를 적극 홍보하는 한편 운영희망자를 추가 모집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이달 중 퇴계로 진양상가 일대에서 자살예방·생명존중문화 조성 캠페인을 실시할 예정이다. 캠페인은 지역주민들에게 주변에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이 있는지 돌아보고 나와 이웃의 생명이 소중함을 알리기 위해 가두행진으로 진행된다.

서양호 중구청장은 “생명을 사랑하고 존중하는 중구를 만들기 위해 지역주민들에게 희망을 줄 수 있는 다양한 사업 발굴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19-09-09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이·운전자 다 지킨다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학생에게 예방키트 안전 선물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학교 방역 가방 프로젝트 시작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초등 1년 충치, 주치의와 상의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