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주대첩 그린 강감찬 축제 15만명 즐겼다

관악, 강감찬 주제로 도시브랜딩 작업

고령사회 첫 진입 ‘늙은 서울’… 연말 1000만 시대 막 내린다

만 65세 이상 인구 비중 14% 돌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26년엔 초고령사회 진입할 듯
작년 경기도로 13만 5216명 순전출

서울시가 처음으로 ‘고령사회’가 됐다. 또 인구 감소 추세가 계속되면서 올해 말쯤에는 ‘천만서울’이라는 수식어도 더이상 사용할 수 없게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서울시는 지난해 말 기준 전체 인구가 1004만 9607명으로 집계됐으며, 이 중 약 14.4%인 141만 297명이 65세 이상인 것으로 나타나 고령사회에 진입했다고 17일 밝혔다.

유엔은 65세 이상 고령인구가 전체의 7% 이상이면 ‘고령화사회’, 14% 이상이면 ‘고령사회’, 20% 이상이면 ‘초고령사회’로 분류한다. 서울시는 2005년 7.2%로 고령화사회에 진입한 데 이어 지난해 고령사회에 들어섰다. 2026년에는 초고령사회에 진입할 것으로 시는 내다봤다.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면서 생산 가능 연령층인 15~64세 인구가 부양해야 하는 경제적 부담을 나타내는 ‘부양비’도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부양비는 전체 인구 중에서 생산 가능 연령층 인구에 대한 비생산 연령층(0~14세 인구와 65세 이상 인구의 합) 인구의 비율에 100을 곱한 수치다. 서울시 부양비는 1998~2013년 31%대를 유지하다 증가하기 시작해 지난해에는 34.1%를 기록했다.

이와 함께 서울시 인구가 조만간 1000만명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분석됐다. 1988년 등록인구 1000만명을 돌파한 지 32년 만이다. 시는 최근 3년 동안 전출자 수에서 전입자 수를 뺀 ‘순전출 인구’가 평균 8만명 이상인 만큼 올해 말이나 내년 상반기에는 1000만명 이하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가장 큰 요인은 경기도 지역으로의 전출로 나타났다. 지난해 서울에서 경기도로 빠져나간 인구는 36만 8536명인 반면 경기도에서 서울로 전입한 인구는 23만 3320명에 불과했다. 경기도 지역으로의 순전출 인구가 13만 5216명에 달한 셈이다.

김희리 기자 hitit@seoul.co.kr
2019-09-18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만취여성, 택시기사에 ‘신음소리’ 내다 징역형

법원, 30대 여성에 징역 6개월에 집유 1년 선고신상정보 등록…신상정보 공개·취업 제한은 면제만취한 채 택시를 탔다가 택시기…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술냄새 대신 책향기 나는 영등포

채현일 서울 영등포구청장

재정분석평가 2년 연속 ‘우수’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경청·공감의 리더십”

차준택 인천 부평구청장

바이오헬스 창업생태계 협약

은수미 경기 성남시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