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경기 특별재난지역 先선포 後피해조사 검토

행정·재정·금융·세제 등 특별지원

“장점마을 집단 암은 폐기물 부적정 처리 탓”

감사원, 익산시 지도·감독 실태 점검 결과 “퇴비 원료를 비료 원료로 쓰게 신고 접수 고온건조 과정 오염물질·악취 지속 발생”

대기업 사내복지기금 협력회사 지원 허용… 상생의 길 열린

고용부, 근로복지기본법 개정 입법예고

부산, 조정대상지역 해제 후 부동산 시장 들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웃돈 하루에 1억씩… 재개발 매물 동나

정부가 부산 전역을 조정대상지역에서 해제하면서 하루에 프리미엄이 1억원씩 뛰고, 재개발 예정 단지 매물이 동나는 등 부산 부동산 시장이 들썩거리고 있다. 13일 부동산 업계에 따르면 조정지역 해제 수혜 단지로 꼽히는 해운대 해변 앞 엘시티 더샵 아파트는 249㎡(75평) 프리미엄이 5억원이 넘게 붙었다. 조정지역 해제 전 23억원을 호가하던 이 매물은 발표 후 일주일이 지난 현재 30억원에 달한다. 엘시티 주변 신축 중인 49층짜리 2개 동 ‘경동리인’의 경우 매물의 씨가 말랐다.

내년 10월 입주하는 수영구 광안자이 전용 84.48㎡는 현재 분양가(5억 1700만원) 대비 웃돈이 1억 8000만원 이상 붙어 매도 호가가 7억원선이다. 해운대와 함께 조정대상지역에서 풀린 수영구 재건축 아파트들도 입주권 매물이 싹 사라졌다. 강정규 동의대 재무부동산학과 교수는 “봄 이사철이 되며 입주 물량이 늘어나는 시기까지 한두 달 정도 관망해도 나쁘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조언했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9-11-14 1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