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공임대 재건축해 23만호 확보… 공급 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 서남권 첫 공공미술관, 이달 착공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교육에 개혁·혁신은 위험… 교육청엔 변화 바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스마트폰으로 원격 바닷속 양식장 관찰한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바다 한가운데 설치된 양식장 물고기가 어떻게 자라는지 방 안에서 스마트폰으로 관찰할 수 있는 시대가 열렸다.

포항공과대학교(포스텍)는 11일 부설 연구소인 경북씨그랜트센터가 양식장용 무선 수중 카메라 시스템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 시스템은 수중 카메라로 물속을 관찰하고 원거리에서도 촬영 영상을 쉽게 볼 수 있는 한 것이다.

광각카메라로 360도 모든 방향을 촬영하는 이 시스템은 수심 100m까지 활용할 수 있다.

또 카메라를 설치한 곳에서 10㎞ 이내 어디서든 스마트폰으로 어류 생태를 확인할 수 있다.

바다 한가운데 있는 양식장이 많은 만큼 전지 효율을 높이기 위해 원격으로 시스템을 켜고 끌 수 있도록 했다.

태양광 패널을 붙이면 한 달 간 유지보수 없이 사용할 수 있다.

연구팀은 경북어업기술센터와 함께 그물을 훼손하지 않도록 시스템을 설계·제작해 현재 포항과 울진 가두리 양식장에 시범 설치했다.

유선철 경북씨그랜트센터장은 “지금까지 양식장 어민은 시설물 관리에 폐쇄회로(CC)TV를 활용하고 있어 물속 어류 상태를 관찰하기 어려웠다”면서 “이번 시스템 개발로 수온, 환경 변화 등에 따른 어류 상태 변화를 체계적으로 관찰해 출하 시기를 조정하는 등 수산자원 관리에 도움이 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포항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현장에서 찾는 마포 ‘보육 정책 아이디어’

박강수 구청장 “교직원 처우 개선”

동작, 집중호우 피해 복구 비용 39억원 확보

박일하 구청장 “추가 확보할 것” 피해 조사 뒤 200만원 우선 지원

“독립기념관·교통 요지 특성 살려 천안을 ‘신한류

박상돈 충남 천안시장 호두과자 모티브 빵의 도시 선언 10월 10일 빵빵데이 청년들 몰려 K컬처 박람회로 천안 브랜드화 영화·웹툰·패션 한류 세계에 홍보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