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r.안전… Mr.소통… 장관들 설 마중 “바쁘다 바빠”

연휴 앞둔 총리·장차관 각양각색 일정

TK신공항 ‘공동후보지’로 선정… 군위·의성 대립만 불렀

주민투표 결과 군위 소보·의성 비안 결정

다문화 도서관, 다양성의 중요함 품다

성동 ‘다문화 어린이 책마루 이음’ 인기

안동 초등학교 강당서 화재…학생 등 6명 연기 흡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2일 경북 안동 한 초등학교 강당에서 불이 나 전교생이 학교 밖으로 대피하는 사태가 빚어졌다.

또 교실에서 수업 중이던 학생과 교사 6명이 연기를 마셔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이날 오전 9시 28분즘 안동시 정하동 한 초등학교 강당에서 불이 나 강당 건물을 태우고 1시간 20여분 만에 꺼졌다.

불이 나자 경북소방본부는 대응 1단계를 발령하고 소방차 등 장비 29대를 동원해 진화에 나섰다.

이 불로 강당 옆 교실에서 수업 중이던 학생 2명과 교사 4명이 연기를 마셔 경상을 입었으나 큰 부상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화재 발생 직후 학생 897명과 교직원 63명, 유치원생 89명 등 전원이 밖으로 대피했다.

당시 강당에는 학생들이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학생들은 교사 인솔로 학교 밖 도로변과 아파트 단지 등으로 대피했고, 놀란 학부모들이 학교로 달려오기도 했다.

매캐한 연기가 주변으로 확산하자 인근 주민들도 대피하거나 멀리서 진화 상황을 지켜봤다.

학교 측은 수업을 중단하고 학생들을 귀가 조처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근로자들이 용접하는 과정에서 불이 난 것으로 보고 자세한 화재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안동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신격호 빈소 나타난 ‘37살 연하’ 사실혼 서미

롯데그룹 창업주 신격호 명예회장이 별세한 19일 빈소가 차려진 서울 아산병원에서는 그룹 관계자들이 모여 조문객을 맞았다. 가…

서울특별시의회

최영주 서울시의원, 강남구 관내 서울시

최영주 서울시의회 의원(더불어민주당, 강남3)이 올해 강남구 지역투자를 위해 편성된 서울시 예산이 894억 2,600…

송아량 서울시의원, 도봉구 지중화사업 예

도봉구가 공중에 거미줄처럼 얽힌 전선(가공배전선로)을 땅 속에 묻는 지중화(地中化)사업의 2020년도 대상지로 도…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명절엔 전통시장 이용해요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삶의 질 높이는 ‘녹색 인프라’

이성 서울 구로구청장

여가부와 여성친화도시 조성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