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춤 세일즈’ 박원순, 실리콘밸리서 2700억원 투자 유치

서울시와 유망기업 4곳 MOU 체결…600명 이상 새로운 고용 창출 예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박원순 시장이 지난 10일(현지시간) 실리콘밸리 최대 투자사인 ‘플러그 앤드 플레이’가 주최하는 스타트업 행사에서 기조연설을 하며 싸이의 ‘강남스타일’에 맞춰 말춤을 추고 있다.
서울시 제공

“싸이의 ‘강남 스타일’이 전 세계를 강타한 적이 있죠?”

양복 정장을 단정히 차려 입은 박원순 서울시장이 ‘강남 스타일’ 노래에 맞춰 갑자기 말춤을 추기 시작했다. 청중의 박수 소리를 들으며 춤을 마무리한 박 시장은 이내 “강남 스타일 유행 당시 컨설팅회사 매킨지는 보고서를 발간했는데, 전통적인 제조업 중심 경제 체제로는 한국이 새롭게 도약하기 어렵다고 했다”며 “서울시는 스타트업 혁신 정책을 8년간 꾸준히 추진했다”고 말했다.

미국을 순방 중인 박 시장이 지난 10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 유망 기업 4곳에서 총 2억 3000만 달러(약 2700억원)의 외국인 투자를 서울로 유치했다. 투자 의사를 밝힌 곳까지 합하면 3억 3000만 달러(약 3800억원)에 달한다. 이들은 앞으로 사업장과 연구개발(R&D)센터를 서울에 설립한다.

박 시장은 캘리포니아주 실리콘밸리 코트라 무역관에서 유망 기업 4곳과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이번 MOU로 600명 이상의 신규 고용이 창출될 것으로 예상했다. 해당 기업은 빅데이터 기반 공유주방 운영 전문기업인 ‘TIS’, 인공지능 분야의 ‘빌드블록’, 반도체 분야의 ‘라이언 반도체’, 바이오 분야의 ‘팔로젠’이다. 박 시장은 예정된 MOU 외에도 벤처캐피탈 노던라이트벤처캐피탈(NLVC)과 협약을 맺고 1억 달러 이상의 투자를 추가로 받아 냈다. TIS는 앞으로 5년간 2억 달러를 서울에 투자해 54곳의 공유주방을 운영한다. 연구개발 인력 114명을 포함해 총 417명을 정규직으로 채용한다.

박 시장은 “스타트업이 열려 있고 전 세계 누구나 창업하기 좋은 도시를 구현하겠다”고 말했다.

샌프란시스코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20-01-13 2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평생 독신 ‘붉은공주’에게 바이러스 옮긴 사람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 사촌 누나인 마리아 테레사 부르봉 파르파 공주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치료를 받다가…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통장들 ‘가치 소비’ 의기투합

김수영 서울 양천구청장

자율 휴업 다중시설 100만원 지원

노현송 서울 강서구청장

‘4·19혁명 온라인 국민문화제’

박겸수 서울 강북구청장

마스크 봉제공장 찾은 구청장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