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적 마스크 1일부터 요일 상관없이 살 수 있다

5부제 폐지… 2002년생 이후 5개 구매

스마트 에어샤워·도로 세척… 미세먼지 多잡는 동작

공사장 비산먼지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

마포, 코로나발 경기침체 소상공인에 221억 융자 지원

1.5% 고정 금리로 업체당 2억까지 대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마포구는 최근 경기 침체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지역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을 돕기 위해 융자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19일 밝혔다.

구는 올해 융자 지원 자금으로 중소기업육성기금 30억원, 특별신용보증 191억원 등 총 221억원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는 지난해 80억원 대비 약 2.7배 이상 증가한 금액이다. 특히 최근 코로나19로 인해 지역 경제가 위축되는 상황에서 자금난에 빠질 우려가 있는 중·소상공인을 적극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중소기업육성기금은 2년 거치 3년 균등분할 상환 조건이며 1.5% 고정 금리에 업체당 2억원까지 지원된다.

담보 능력이 없는 업체는 구청장이 추천하고 서울신용보증재단이 보증하는 ‘특별신용보증’ 제도를 활용하면 된다. 특별신용보증은 1년 거치 4년 균등분할 상환 조건이며 2.0∼2.33% 변동 금리로 업체당 최대 5000만원까지 지원된다.

자금을 희망하는 업체는 우리은행 마포구청지점, 특별신용보증 지원은 서울신용보증재단 마포지점으로 전화 상담 뒤 마포구 지역경제과로 문의하면 된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02-20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긴급재난지원금 ‘착한 소비’ 로

김미경 서울 은평구청장

유치원-초·중·고 코로나 예방

유덕열 서울 동대문구청장

국공립어린이집 늘린다

김선갑 서울 광진구청장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