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 통반장이 직접 마스크 2장씩 배달합니다

區, 전국 각지 공장서 110만장 확보… 추후 물량은 취약계층에 우선 배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노원구는 마스크 품귀 현상으로 구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구민에게 마스크를 무료로 배부한다고 15일 밝혔다.

대상은 노원구에 주민등록을 두고 있는 주민 53만 1840명이다. 1인당 2장씩 모두 110만장으로 동 주민센터를 통해 통반장이 각 가구를 방문해 배부한다.

모든 가구를 방문하는 통장들한테는 손세정제를 1인당 5개씩 배부해 사용토록 했으며 마스크를 착용해야 한다. 마스크 배부 봉투에는 마스크와 예방수칙 안내문도 담는다. 이중 수령 방지를 위해 통·반장이 집집마다 방문해 수령 사인을 받을 예정이다. 부재 중인 경우 연락처를 남겨 받을 수 있도록 한다. 또한 마스크 배부사항 안내를 위해 SMS 문자를 발송한다.

구는 지난 한 달간 마스크 확보를 위해 양주, 구로, 부산, 밀양 등 전국을 순회했다. 중간에 정부가 약국 등 공적유통망을 통해 80%를 공급하겠다고 발표해 어려움을 겪었으나 마스크 공장을 직접 방문해 읍소한 결과 110만장을 모을 수 있었다.

한편 유아용 마스크는 1인당 4장씩 이미 10만장을 배부했다. 앞으로 추가로 확보되는 마스크는 장애인, 임산부 등 취약계층에 우선 배부할 예정이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코로나19로 인해 불안감이 많지만 구가 나서 구민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어 다행”이라고 말했다.

황비웅 기자 stylist@seoul.co.kr
2020-03-16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쪼그라든 골목경제 쫙쫙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방역, 방역, 다시 또 방역

정순균 서울 강남구청장

‘싹수 있는’ 기업 키우는 송파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KTX 의정부 연장 필요”

오승록 서울 노원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