질병관리본부 ‘청’ 승격… 전문성 강화

행안부, 정부조직법 개정안 발표

가야고분군, 세계인 가슴에 감동 준비 끝

유네스코 세계유산 신청 후보 선정돼

“한 뼘의 도시공원도 해제하지 않겠다”

박원순 시장, ‘그린뉴딜’ 정책 발표

미국·유럽서 입국한 강남 주민, 전용 차량으로 공항~자택 수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보건소에서 검체 검사를 끝낸 해외 입국자들이 강남구에서 제공한 앰뷸런스를 타고 귀가하고 있다.
강남구 제공

서울 강남구는 지난달 30일부터 해외 입국자를 공항에서 자택까지 수송하는 전용차량을 운영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입국 시점부터 접촉을 줄여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다.

구는 미국·유럽발 입국자들을 공항에서 전용리무진에 태우고 강남구보건소로 이동, 전원 검체 검사를 한 뒤 전용차량인 앰뷸런스를 이용해 보건소에서 집까지 이동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전용리무진은 1일 3회 운행한다. 지난달 31일 기준 43명이 공항리무진으로 강남구보건소를 찾았고, 이 중 34명이 앰뷸런스를 이용해 귀가했다.

황관웅 보건행정과장은 “비상수송 등 선제적인 대책으로 해외 입국자들의 동선을 촘촘하게 관리하고 있다”며 “주민들께선 안심하고 개인위생 수칙을 잘 지키며 일상에 임해 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김승훈 기자 hunnam@seoul.co.kr

2020-04-0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차 없어도 병원 고민 ‘NO’

행복택시 만든 김미경 은평구청장

해외 유입 야생동물 엄격 관리

정세균 총리 “제2코로나 막자”

홍천, 마스크 1만장 전달

6·25 때 전사한 佛장교 고향에 제공

아이·운전자 다 지킨다

박성수 서울 송파구청장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