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화 앞둔 뉴타운 30만평… 용산의 ‘용틀임’이 시작됐다

[Seoul 구청장과 톡~톡] 성장현 용산구청장

“살고 싶고 찾고 싶은 남원 이끌겠습니다”

이환주 전북 남원시장 인터뷰

양천 10월 15일까지 ‘오존 예·경보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양천구는 오는 10월 15일까지 ‘오존 예·경보제’를 실시하고 오존경보상황실을 운영한다고 23일 밝혔다.

봄철 미세먼지 못지않게 여름철 오존은 대표적인 대기오염 물질 중 하나다. 기온이 높고 일사량이 많은 시기에 주로 발생하는 오존은 눈에 보이지 않지만 반복적으로 노출될 경우 신체에 악영향을 미친다. 이에 구는 오존 농도가 기준을 초과할 경우 신속하게 구민에게 알리는 오존 예·경보제를 도입했다. 오존 예보제는 미세먼저처럼 오존을 측정하고 예측해 ‘좋음’, ‘보통’, ‘나쁨’, ‘매우 나쁨’ 4단계로 구민들에게 알린다.

김수영 양천구청장은 “정확하고 신속한 오존 예·경보제로 구민들의 건강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문경근 기자 mk5227@seoul.co.kr

2020-04-2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 명의 아이도 차별 없이 ‘쑥쑥’

유동균 서울 마포구청장

“낙성벤처밸리에 스타트업 공간”

박준희 서울 관악구청장

“‘안심홈’ 신청하세요”

문석진 서울 서대문구청장

통일장관 넘어 대선까지 날까

이인영 통일부 장관 후보자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