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욕장 맘대로 못 간다… ‘빨간불’ 켜지면 입장 제한

해수부 ‘혼잡도 신호등’ 50곳으로 확대 적정인원 100% 미만 땐 ‘초록’ 단계 표시 ‘노랑’ 되면 한적한 바다·관광지 분산 유도 200% 초과 ‘빨강’ 되면 물품 임대도 중지 25일부턴 야간 음주에 300만원 이하 벌금

‘해외 유입>국내 발생’ 지속… 필리핀·우즈베크 입국 제

방역 강화국 2곳 추가… 6곳으로 늘어 음성 확인서 입국 시 반드시 제출해야 외국인 교대 선원 무사증 입국도 중단 정부 주말부터 수도권 방역 완화 논의

직장인 72% “괴롭힘 금지 1년, 달라진 거 없다”

1000명 조사… “줄어” 20% “늘어” 8% 실효성 높이게 가해자 처벌 규정 필요

김해 대성동고분군서 온전한 가야 귀족무덤 발굴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나무관·항아리관 등 무덤 70여기 확인 “가야 무덤 90% 일제 때 도굴돼… 기적”

금관가야 최고 지배계층 묘역인 사적 제341호 경남 김해시 대성동고분군에서 도굴·훼손 흔적이 거의 없는 귀족 무덤이 발굴됐다.

김해시와 대성동고분박물관은 3일 박물관 북동쪽 평지 3700㎡ 고분군에서 목관·목곽·옹관묘 등 70여기 무덤과 다양한 유물이 출토됐다고 밝혔다. 대성동고분박물관은 지난해 12월 9일부터 이 일대 고분군 학술발굴조사를 진행해 이달 마무리한다.

이번에 발굴된 108호 목곽묘는 유례가 없을 정도로 보존 상태가 완벽에 가까워 가야사 연구에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박물관 측은 “가야 무덤 90%가 일제강점기부터 도굴된 상황을 고려할 때 108호 묘는 유구 어깨선 일부만 훼손되고 내부는 온전한 상태여서 기적에 가까운 사례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108호 무덤 규모는 길이 494㎝, 너비 346㎝, 깊이 60㎝ 정도 중형으로 비슷한 시기 목관묘인 대성동 91호와 비교하면 작은 편이다. 박물관 측은 무덤 입지와 규모, 큰 칼과 창 등 많은 무기와 옥으로 된 목걸이 등이 출토된 것으로 미뤄 가야 중심 시기인 4세기 초에 축조된 장군 또는 귀족무사인 여성 묘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특히 부부를 나란히 한 무덤에 배치했거나 순장자를 나란히 배치한 사례가 가야 목곽묘 가운데 최초로 확인돼 주목된다.

무덤에서 당시 실물화폐로 사용된 대형덩이쇠(철정) 40매와 동근 고리 큰 칼(환두대도)과 화살촉 등 130여점의 철기를 비롯해 토기, 청동화살촉, 옥장식 목걸이 등 200여점이 출토됐다.

시는 가야 무덤에서는 최초로 목곽에 옻칠을 한 흔적과 출토유물 가운데 문양이 새겨진 칠기 목제품 부장물도 다량 발굴돼 가야사 연구와 유네스코 세계 유산 등재에도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했다.

김해 강원식 기자 kws@seoul.co.kr
2020-06-04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한예종 옮겨와 GBC와 연계… 송파를 예술 클러스터 핵으로

[Seoul 구청장과 톡~톡] 박성수 송파구청장

셔터 위 갤러리… 을지로 스토리 되새기는 중구

공구·타일 상가 주제로 공공미술 조성

상가 건물 아래 50년 잊혔던 공간 물도 사람도 예술도 다시

[현장 행정] 문석진 서대문구청장 ‘홍제유연’ 조성

강서, 컨테이너형 워킹스루 선별진료소 가동

코로나 장기화에… 보건소 주차장 설치 텐트형에 비해 폭염·장마 보호 뛰어나

우리 지역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