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 코로나 확진자 방문업체에 특별지원금

300만원 지급… 24일까지 홈피 신청해야 상호 공개된 개별사업자에게도 100만원 조은희 구청장 “생활밀착형 지원 마련”

영등포, 통일교육센터와 자치구 첫 업무협약 체결

새달 첫 사업 ‘뮤지컬 토크콘서트’

송파, 지역 현안 논의… “구청장과 토크콘서트”

새달 7일부터 6회 걸쳐 실시간 라이브로 온·오프라인 진행… 홈피로 신청받아 박성수 구청장 “구민 목소리 구정 반영”

#8월 14일 ‘택배 없는 날’… 강동, 온라인 캠페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NS에 해시태그 달고 응원 메시지
이정훈 구청장 “택배노동자 배려를”

서울 강동구가 8월 14일 ‘택배 없는 날’을 맞아 온라인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11일 밝혔다.

오는 14일은 택배산업이 시작된 1992년 이후 28년 만에 지정된 택배 없는 날이다. 과중한 업무량에 시달리는 택배 노동자의 노동권익을 보호하고 노동의 가치를 공유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특히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소비가 확산되면서 택배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해 택배 노동자가 장시간 과중한 업무량에 시달리고 있다. 다행히 CJ대한통운, 한진, 롯데, 로젠 등 주요 4대 택배사와 우체국택배가 택배 없는 날에 동참하기로 했다.

구는 택배 없는 날을 맞아 해시태그 달기 운동에 동참해 택배 노동자에게 힘을 보태기로 했다. ‘#8월 14일_택배없는날’ 및 ‘#나는_8월_13일_택배를_주문하지_않겠습니다’라는 문구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달고 응원의 메시지를 올리면 된다.

구는 지난해 9월 2일 전국 자치단체 중 유일하게 직영으로 운영하는 이동노동자지원센터를 개소해 택배기사, 대리운전기사 등 이동노동자의 노동권익 증진과 권리 보호를 위해 힘쓰고 있다. 이정훈 강동구청장은 “코로나19로 택배 노동자의 피로도가 심각하게 누적된 상황에서 ‘택배 없는 날’ 지정을 반갑게 생각하며, 8월 14일 택배 없는 날이 택배 노동자를 배려하고 이들에게 관심을 갖는 기회가 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민영 기자 min@seoul.co.kr

2020-08-12 1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광주·전남 행정통합… 도시경쟁력 확보·균형발전 전략 마

전격 제의에도 전남도의 긍정 답변 받은 이용섭 광주시장

“구청이 무너지면 코로나 못 이긴다”…최전선 공무원들의

[현장 행정] 코로나 방역 일손 돕는 유덕열 동대문구청장

동작 ‘언택트 추석’

“빈틈없는 방역”… 추석 종합대책 추진 주택가 대청소·저소득층 나눔 캠페인

우리 구 자랑볼거리 즐길거리교육&라이프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