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안양시, 젊음 거리 ‘댕리단길’ ICT 접목 활로 모색…코로나19 장기화 대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장기화로 비대면, 디지털경제로 환경변화 조짐
비대면 주문 서비스, 디지털 정보 옥외광고 시스템 조성

경기 안양시가 코로나19 사태 장기화에 대처하기 위해 젊은이의 거리 안양3동 ‘댕리단길’을 정보통신기술(ICT)을 접목해 특화상권으로 개발한다. 시는 댕리단길 일대를 4차 산업혁명시대에 부응하는 골목상권으로 활로를 모색하겠다고 22일 밝혔다.

코로나19사태 장기화로 골목상권도 비대면화와 디지털 경제로의 새로운 환경변화 조짐을 보이고 있다. 연말연시 수도권에서 5인 이상 사적모임이 금지되면서 코로나19 사태 이후 소상공인들은 최대의 위기를 맞았다. 코로나19 장기화로 경제 환경이 새롭게 조성되고 있어 이에 맞춰 지역경제 활로를 모색하려는 조치다.

2017년 디자인거리로 조성된 댕리단길은 젊은 층이 많이 찾는 안양 대표적 골목상권으로 450여개의 점포가 모여 있다. 구)대농단지 일원에 있는 이곳 점포는 대부분 음식점이다. 시는 코로나19 시대의 새로움 흐름에 맞춰 다양한 ICT 기술을 접목해 활성화할 계획이다.

시는 카드사와 통신사의 DB를 활용해 상권을 분석하고 경영자문을 진행한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발열측정과 전자출입 QR 코드 인식시스템을 도입한다. 또 비대면 주문 서비스인 ‘스마트오더 서비스’(SmartOrder Service)와 디지털 정보 디스플레이를 이용한 옥외광고 ‘디지털사이니지’(Digital Signage)를 설치한다. 또 지역 상권 소식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전파된다.

시는 ICT활용 특화상권 개발사업에 댕리단길을 응모해 선정돼, 도비 5억 원을 확보했다. 내년 1월부터 사업을 본격화하기로 하고, 안양3동 상인연합회와 번영회를 대상으로 세부적 사업계획을 협의할 예정이다. 최대호 시장은 “댕리단길에 ICT 기술 확산의 거점을 육성해 소상공인들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며 상권활성화를 꾀하겠다”고 말했다.

남상인 기자 sangin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