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휴가 1.5조 든다더니 “7조” 뻥튀기… 입법 반대활동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공공기관 30% 저공해차 구매 의무 못 지켰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옷 바꿔 입고 학생지도 횟수 부풀려… 국립대 10곳 등록금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의사로서 직업적 소명 다할 수 있어 잘한 선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혜수 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과장

“특수진료 관련 의사 지원 많았으면”

유혜수 어린이병원 소아청소년과장

“의사로서 직업적 소명을 다할 수 있다는 점이 공공의료기관에서 일하는 가장 큰 장점입니다.”

2016년 3월부터 서울시 어린이병원에서 일하는 유혜수 소아청소년과장은 공공의사가 된 게 만족스럽다고 말한다. 그는 15일 “5년 전 대학병원을 나와 공공의사가 되겠다고 결심한 가장 큰 이유는 내가 가진 의술로 누군가를 돕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라면서 “지난 5년간 바쁜 나날을 보냈지만 정말 잘한 선택”이라고 밝혔다.

어린이병원은 약 200병상 규모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이후 입원 환자를 받지 않으면서 현재 165명이다. 유 과장은 “이곳에 오는 어린이들 대부분이 중증장애를 가지고 있거나 무연고 행려 환자인 경우가 많다”면서 “상태가 급격하게 호전되는 경우는 잘 없지만, 이들이 큰 탈 없이 하루를 보내게 돕는 것도 큰 의미가 있다”고 했다.

최근 서울시가 공공의사 처우를 개선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유 과장은 “좀더 많은 의사들이 공공의사를 지원하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면서 “특히 공공의료현장에서는 영상의학과 등 특수진료 관련 의사가 부족한데 이번에 지원이 많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이어 “지난해 채용에선 30·40대의 비교적 젊은 의사들이 많이 지원했다”면서 “민간병원보다 급여는 적지만 치료하는 데 제약을 덜 받을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 의사라는 직업의 가치를 추구하는 이들에게는 좋은 기회다”고 덧붙였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21-04-16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아픈 어르신, 저희가 갑니다”… 방문요양 도맡은 송파

[현장 행정] 박성수 구청장, 장기요양센터 개관

관악 아이들은 좋겠네… 아동 권리 지켜주는 ‘3총사’ 있어

전문가 3인 ‘아동권리 옴부즈퍼슨’ 위촉 아동 인권침해 대책 제시 등 대변인 역할

악취 나는 남대문시장, 중구 양호씨가 싹 바꿔요

쓰레기 보관장 철거 후 화단·의자 설치 서양호 구청장 “관광객·시민 사랑받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