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천~백령도 새 대형여객선 도입 난항… ‘중고 선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도봉, 어린이보호구역 ‘옐로카펫’ 추가 설치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일산호수공원 인공폭포 ‘친환경 명소’ 탈바꿈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길 잃은 발달장애인 SOS, 즉시 알람·위치추적 YES… 성동의 신박한 ‘깔창 GPS’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원오 구청장의 장애 없는 돌봄생활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신발깔창 ‘스마트인솔’.
성동구 제공

“스마트인솔(깔창)이 없었다면 우리 아이를 찾을 수 있었을지 생각만 해도 아찔합니다.”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거주하는 송모(65)씨는 며칠 전 일만 떠올리면 가슴이 철렁 내려앉는다. 나이는 30세가 넘었지만 지적 수준은 5세 미만에 머무른 발달장애인 아들 김모(36)씨가 혼자 보호작업장으로 출근하던 중 지하철역 인근에서 사라진 것이다. 송씨는 곧바로 본인의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아들의 위치를 확인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를 통해 김씨를 찾아 송씨에게 무사히 돌려보냈다. 하마터면 실종사고로 이어질 뻔했던 김씨의 위치를 찾은 열쇠는 성동구가 지원한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신발 깔창 ‘스마트인솔’이었다.


서울 성동구청 5층에 마련된‘스마트도시통합관제센터’에서 안전관리요원들이 위성위치확인시스템(GPS) 신발깔창 ‘스마트인솔’을 바탕으로 발달장애인들의 위치를 파악하고 있다.
성동구 제공

성동구가 스마트 기술을 접목해 발달장애인의 실종 문제 해결에 나섰다고 18일 밝혔다. 기존에는 실종 예방을 위해 손목에 차는 배회감지기를 활용했으나 발달장애인이 감지기를 스스로 떼면 위치를 파악할 방도가 없었다. 이에 구는 평소 신는 신발의 깔창에 GPS 기능이 있는 사물인터넷(IoT) 서비스를 탑재했다. 설정해 둔 위치나 범위를 벗어나면 부모에게 즉시 자동으로 알림 메시지를 보내는 시스템이다.

구는 지난해 11월 총 40명의 발달장애인에게 스마트인솔을 보급했다. 실종사고 발생 시 구청 5층에 설치된 ‘스마트도시통합관제센터’에서 이들의 이동 경로를 신속히 파악해 경찰과 함께 대응하면서 골든타임을 지키고 있다. 구 관계자는 “발달장애인이 보호자의 도움 없이 혼자서 등교하거나 마트에 가는 훈련을 하면서 지역 사회 활동을 가능하게 하는 게 최종 목표”라고 설명했다.

이밖에 구는 다양한 장애인 지원사업을 펼치고 있다. 오는 20일 장애인의 날을 맞아 지난 1일부터 ‘장애인 안내견 출입 환영’ 스티커를 배부하고 있다. 구 홈페이지에서 신청하면 ‘안내견을 환영합니다’라는 픽토그램(그림문자)이 새겨진 스티커를 받을 수 있다.

구는 지난해 말 한 대형마트에서 안내견의 출입을 막아 논란이 됐던 구 소속 시각장애인 공무원인 김새미 주무관의 안내견 ‘반지’를 명예공무원으로 임용했다. 연내 ‘성동구 장애인 보조견 생활이용편의 지원 조례’도 제정할 계획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장애인들이 겪는 어려움을 이해하고 지역사회가 함께 문제를 해결하면서 장애인들이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를 만들어 가겠다”고 말했다.

장진복 기자 viviana49@seoul.co.kr
2021-04-19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거동 불편 어르신 백신 접종 걱정 ‘뚝’… ‘찾동이’로 안

[현장 행정] 어르신 민원 해결 힘쏟는 채현일 구청장

동대문, 일자리 찾는 청년에 취업장려금 50만원

만 19~34세 대상… 새달 18일까지 접수

“지역 인재 키우자”… 대학교와 손잡은 구로

정규수업·진로 등 20개 프로그램 운영

3번째 재활용센터… 자원순환 실천하는 노원

중고 가구·전자제품 등 싼 값에 판매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