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라도 철거 전면중단 초강수… 이제서야 감리 매뉴얼 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집합금지 위반 수도권 유흥주점 8곳 고발조치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초등생 23% 방과 후 ‘돌봄 사각지대’ “돌봄 기준 소득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단독] 11명, 2명, 1명, 0명, 0명… 백신의 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여수 요양병원 추가 감염자 이틀째 0명

작년 부천 120명 확진 때와 180도 달라
3월 직원·환자 75% 백신 접종 효과 추정

옥천 요양원 2주째 추가 감염 없어 정상화
확진자 발생 전 격리자 90%가 맞아 효험

지난 9일 전남 여수시의 한 요양병원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해 동일집단(코호트) 격리 조치가 이뤄진 가운데 방역 당국 관계자가 병원에 들어가고 있다.
여수 연합뉴스

‘지난 9일 11명, 10일 2명, 11일 1명, 12일 0명, 13일 0명’

전남 여수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접종자 6명 등 모두 14명의 집단감염으로 코호트된 요양병원에 이틀째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있다. 또 충북 옥천의 한 요양원에서도 확진자가 발생했지만 2주 동안 추가 감염 사례가 발생하지 않았다. 이는 지난해 11~12월 전국 요양병원에서 한 명의 코로나19 확진자가 수백명의 확진자를 양산했던 때와 180도 상황이 달라진 것이다.

13일 여수시 등에 따르면 요양보호사 3명과 입원 환자 11명 등 14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되면서 오는 22일까지 동일집단(코호트) 격리된 국동의 S요양병원에서 이틀째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고 있다. 지난 3월 S병원의 직원과 환자 276명 중 207명(75%)이 아스트라제네카(AZ) 1차 접종을 마쳤다.

일반적으로 코호트는 외부 확산 차단을 위해 추진되는 어쩔 수 없다는 입장과 고령층의 내부 환자들에게 치명적인 위험요소가 될 수 있다는 주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코호트가 되면 거의 코로나19 진원의 온상이 되기 때문이다.

S병원의 전체 입원환자 139명과 근무자 135명 등 전체 274명에 대해 지난 11~13일 3일간 매일 검체검사를 하고 있다. 지난 11일과 12일 검사에서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박기주 S요양병원 원장은 “직원들과 70세 이하 입원자는 모두 백신 1차 접종을 마쳤다”며 “집단에서 발생시 전염력이 아주 높았는데 더 나오지 않아 백신 효과가 분명히 있다는 확신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병동 간 철저한 격리 조치와 방역, 일부 환자 타 병원 신속한 이송 등도 추가 확산을 막은 이유로 꼽힌다.

50대 요양보호사가 확진되면서 지난달 30일 ‘코호트’ 격리됐던 충북 옥천지역 요양원은 이후 단 한 명도 나오지 않아 13일 낮 12시에 정상화됐다. 보건당국은 백신 효과로 추정하고 있다. 요양원 2~3층에 분산돼 코호트 격리됐던 종사자 16명과 입소자 32명 중 43명이 요양보호사 확진 이전에 백신 1차 접종을 마쳤기 때문이다. 충북도 관계자는 “코호트 격리 지침이 예전과 동일하고, 달라진 것은 고위험 시설 입소자와 종사자들이 백신을 접종했다는 게 유일하다”면서 “누구도 장담할 수 없지만, 백신 효과가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고 말했다.

지난해 12월 코호트 격리에 들어간 경기 부천 모 요양병원은 요양보호사 6명이 최초 확진 판정을 받은 이후 120여명이 감염된 적이 있다.

여수 최종필·옥천 남인우 기자 choijp@seoul.co.kr
2021-05-14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교과서 밖 독립군 아시나요” 역사 해설 나선 강북구청장

[현장 행정] ‘쿠바 이주展’ 강추한 박겸수 구청장

레츠고! 레고랜드, 글로벌 테마파크로… 올인! 청년 일자리,

최문순 도지사가 말하는 강원도 관광산업의 미래

오세훈 만난 정순균 “압구정·은마 재건축 빨리 결정을”

강남구청장, 40년 넘은 주택 불편 호소 “서울의료원 부지 공급계획도 전면 철회”

“얘들아, 한 끼라도 더 건강하게 먹으렴”… 마포 급식 지원

꿈나무카드 한 끼당 6000→7000원 가맹점도 454→5747곳으로 늘어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