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 간부 지자체파견 상호교류? 떠넘기기?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쇼핑하듯 토지 취득… 탈세 혐의 374명 조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부패공익신고 5건 중 1건은 ‘보조금 부정수급’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경인선 지하화해야 구로 ‘통근복지’ 완성”… 도시박사 의장 ‘큰 그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의정 포커스] 박동웅 구로구의회 의장

신구로선 완공 땐 교통환경 획기적 개선
안양천, 국가공원 만들어 힐링 공간으로

박동웅 구로구의회 의장

“출퇴근할 때, 외출할 때 이동하기 불편한 도시는 성공하기 어렵습니다. 대중교통 사각지대와 교통 불평등을 해소해 구로가 역동적인 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하겠습니다.”

박동웅 서울 구로구의회 의장은 16일 의회 사무실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항동, 수궁동, 고척동을 잇는 신구로선이 완공되면 교통 환경이 획기적으로 개선될 것”이라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의장은 제6대 후반기 구의회 운영위원장,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위원장, 제7대 후반기 부의장을 거쳐 제8대 후반기 의장으로 선출됐다. 한양대에서 도시공학 박사 학위를 받은 도시계획 전문가인 박 의장은 구로의 도시 디자인을 바꾸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교통수단을 지하화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 의장은 “경인선을 지하화하면 지상 공간을 개발할 수 있는 여력이 많아진다”면서 “구로에 부족한 인프라나 공공시설을 건설할 수도 있고 일부 공간은 녹지화해 주민들을 위한 휴식 공간으로 조성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박 의장은 과거 공업단지의 이미지가 강했던 구로가 안양천, 항동 푸른수목원 등 친환경 도시로 나아가는 데 충분한 여건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과거 오염의 대명사였던 안양천이 서남권 최대 규모의 생태 하천으로 변신한 만큼 최근 금천, 영등포, 양천, 광명 등 서울·경기 7개 지자체와 안양천을 명소화하는 데 뜻을 모으기로 협약했다”면서 “향후 국가공원으로 조성해 주민뿐만 아니라 각지에서 찾아올 수 있는 힐링 공간으로 만드는데 힘을 보태겠다”고 말했다.

의회를 운영하는 데 있어서 의원들이 스스로 역량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내비쳤다. 박 의장은 “주민들이 요청하는 사항은 대부분 거창한 게 아니라 실생활에 필요한 부분이 많은데 의원들이 민원을 두고 당리당략에 치우쳐서는 안된다”면서 “의원들이 심도있는 연구 활동을 통해 주민들의 뜻을 대변하고 집행부와 균형·견제 역할을 충실히 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조희선 기자 hsncho@seoul.co.kr
2021-06-18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백신접종 의료진 ‘덕분에’… 감사패로 힘 보탠 미경씨

[현장 행정] ‘코로나 예방 최전선’ 의료기관 찾은 은평구청장 인정병원·은혜소아과 등 방문해 응원 “쉼 없이 달려온 의료진에 감사한 마음” 지역내 백신접종 위탁 의료기관 152곳 감사패와 손 소독제 등 방역물품 전달

배움은 끝이 없으니까… 영등포, 평생교육 수강료 무료 지원

자치구 첫 20만원 상당 바우처 지급 2500명 혜택… 맞춤 프로그램 추천도

경단녀 끝은 없으니까… 동작, 창업 일자리 멘토로 나선다

‘1인 온라인 전문셀러’ 교육 참가자 모집 오픈마켓 운영·홍보·멘토링 활동 등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