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처 간부 지자체파견 상호교류? 떠넘기기?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쇼핑하듯 토지 취득… 탈세 혐의 374명 조사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부패공익신고 5건 중 1건은 ‘보조금 부정수급’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피’ 마른 헌혈에 ‘피’나는 노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로 지난해 헌혈 18만명 뚝… ‘1만원’ 지역화폐·상품권 지급 등 지자체 ‘영끌’ 수혈 작전

“혈액이 부족합니다. 도와주세요.”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로 헌혈자가 줄면서 혈액수급에 빨간불이 켜지자 전국 지자체가 팔을 걷어붙였다. 헌혈자를 대상으로 상품권을 주거나 헌혈 공로자를 포상하는 등 헌혈자 우대시책을 쏟아내고 있다.

21일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 등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헌혈자는 261만 1401명으로 전년(2019년)보다 18만여명이 줄었다. 고령화와 학생 감소로 2018년부터 헌혈자 감소세가 이어지고 있는 악조건속에서 코로나19까지 겹치면서 최근 5년간 가장 큰 감소폭을 기록했다. 학생과 군부대 등의 단체헌혈이 끊긴 게 주 원인이다. 전국에서 하루 5000명 정도가 매일 헌혈을 해야 적정보유량인 5일분이 유지되는 데, 현재 4000명대라 4.1일분에 머물고 있다. 2.6일분까지 떨어졌던 지난해를 생각하면 사정이 나아졌지만 변이바이러스라는 코로나19의 변수가 생겨 혈액관리본부가 바짝 긴장하고 있다.

사정이 이러자 자치단체들이 힘을 보태고 있다. 제천시는 여름 휴가철 기간 지역 헌혈자들에게 1만원권 지역화폐를 지급하는 이벤트를 실시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로 헌혈이 줄었는데 휴가철까지 겹치면 더 심각할 것 같아 이벤트를 마련했다”면서 “제천지역 지난해 헌혈자는 3219명으로 전년보다 1166명이 줄었다”고 말했다. 청주시의회도 ‘헌혈자에게 1만원 상당의 온누리상품권 또는 지역화폐를 지급한다’는 내용이 담긴 헌혈 장려 조례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 시는 우선 혈액수급 위기단계가 ‘주의’ 이상일때 헌혈한 시민들에게만 혜택을 줄 계획이다. 위기단계는 하루 필요한 혈액량을 감안할 때 보유량이 5일 미만이면 ‘관심’, 3일 미만은 ‘주의’, 2일미만은 ‘경계’, 1일미만은 ‘심각’이다.

서울 강동구는 더 파격적이다. 강동구에 주민등록을 둔 사람이 서울남부혈액원의 헌혈의 집 천호센터와 강동센터에서 헌혈을 하면 1회 1만원 상당의 상품권을 준다. 1인당 연간 3회까지 가능하다. 경기도 포천시는 포천사랑상품권 지급 및 헌혈 장려에 공로가 있는 개인(단체)에게 포상할 수 있는 조례를 마련했다. 충남 부여군도 매달 5일을 ‘헌혈의 날’로 지정해 군청 앞마당에서 헌혈사업을 벌이고 있다.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 관계자는 “위기의식 공감과 우대시책으로 헌혈자가 지난해보다 늘어날 것 같지만 2019년 수준을 회복하기는 만만치 않을것 같다”며 “혈액보유량이 3일대로 떨어지면 의료기관에서 요구하는 혈액의 90%정도만 공급할수 있어 많은 국민의 동참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청주 남인우 기자 niw7263@seoul.co.kr
2021-06-22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백신접종 의료진 ‘덕분에’… 감사패로 힘 보탠 미경씨

[현장 행정] ‘코로나 예방 최전선’ 의료기관 찾은 은평구청장 인정병원·은혜소아과 등 방문해 응원 “쉼 없이 달려온 의료진에 감사한 마음” 지역내 백신접종 위탁 의료기관 152곳 감사패와 손 소독제 등 방역물품 전달

배움은 끝이 없으니까… 영등포, 평생교육 수강료 무료 지원

자치구 첫 20만원 상당 바우처 지급 2500명 혜택… 맞춤 프로그램 추천도

경단녀 끝은 없으니까… 동작, 창업 일자리 멘토로 나선다

‘1인 온라인 전문셀러’ 교육 참가자 모집 오픈마켓 운영·홍보·멘토링 활동 등 지원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