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바다 위 6000만원짜리 화장실, 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굴 노로바이러스 원인 인분 차단
17곳에 하루 100여명 몰려 인기

남해 바다 위에 초고가 공중화장실이 잇따라 생겨나면서 어민들로부터 호응을 얻고 있다.

16일 경남도에 따르면 현재 남해군에서 거제시에 이르는 남해안 일대 해상에 ‘바다 공중화장실’ 17곳이 설치돼 있다. 2012년 11곳을 시작으로 2013년 4곳, 2019년 2곳이 추가됐다.

이처럼 남해안 해상에 고가의 공중화장실이 속속 생겨나고 있는 것은 양식 굴에서 분뇨에서 나오는 식중독균이 검출돼 수출길이 막힌 것이 계기가 됐다. 미국 식품의약국(FDA)는 2012년 5월 남해 해역에서 생산된 패류에서 식중독균인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됨에 따라 한국산 신선 및 냉동 패류에 대해 수입중단 조치를 취했다. 이로 인한 피해액만 800억원에 이르렀다.

결국 경남도는 노로바이러스의 주범으로 꼽히는 인분이 해상으로 직접 유입되는 것을 막기 위해 다른 나라에서 유례를 찾기 힘든 바다 공중화장실을 도입하게 됐다. 바다 공중화장실은 뗏목 형태의 수상 구조물 위에 화장실과 휴대용 변기의 인분을 수거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고 있다. 가로 8m, 세로 10m 크기로 제작비 및 설치는 곳당 6000만원 정도가 소요된다. 이 화장실은 물을 사용하지 않는 자연발효식이다.

지금까지 이들 화장실의 분뇨 수거량은 2019년 21.5t, 2020년 36.3t, 2021년 63.7t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바다 공중화장실은 하루 수십~100여명이 이용한다. 쾌적한 상태를 유지하기 위해 해양오염 감시인력이 일주일에 3번 화장실을 찾아 청소·정리하고 있다. 태풍 등으로 해상 일기가 좋지 않을 때는 이 인력이 모든 화장실을 육상으로 끌어와 대피시킨다.

통영 해상에서 양식업을 하는 강연우(59)씨는 “배설물을 함부로 버릴 순 없으니 바다 공중화장실을 자주 애용하고 있다”며 “특히 여성 작업자들에게 호응이 좋다”고 전했다.

창원 강원식 기자
2022-01-17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