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 백년대계… 10년마다 국제정원 박람회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경남 남해 ‘독일 5월 축제’ 보러 오세요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메밀 품종 국산화”… 제주, 채종단지 조성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충남 ‘두자녀 공짜 아파트’ 4000가구 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첫째 때 임대료 절반, 둘째 땐 면제
2026년까지 건설형·매입형 건립

저출산 극복을 위한 충남도의 ‘두 자녀 출산 공짜 아파트’가 2026년까지 4000가구 더 지어진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12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남형 더 행복한 주택 2.0’ 추진 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금산군 금산읍 상옥리에 100가구(신혼부부 90, 청년 10)를 건설한다.

신혼부부용 70㎡(28평형)는 보증금 6000만원에 월 임대료 12만원, 청년용 36㎡(18평형)는 3000만원에 6만원을 받는다. 입주 후 첫아이를 낳으면 임대료의 절반, 둘째를 출산하면 전액 면제다. 도내 무주택 신혼부부·예비 신혼부부와 만 18∼39세 미혼 청년 등이 입주 대상이다. 최대 10년까지 거주할 수 있다.

도는 2026년까지 건설형 2500가구, 매입형 1500가구 등 총 4000가구를 만든다. 김구남 도 주무관은 “건설형은 아파트를 직접 지어 제공하고, 매입형은 기존 아파트를 매입해 공급한다”며 “도 산하 충남개발공사가 아파트 분양으로 번 돈과 국비 등을 투입해 도비는 깎아 준 임대료만 들어간다”고 했다.

이는 양 지사가 취임한 후 시행한 사업으로 1세대 때 건설형 915가구·매입형 100가구 등 총 1015가구를 공급했다. 아산시 배방읍에 지은 1세대 첫 건설형 아파트는 오는 7월 입주한다. 경쟁률이 19대1로 치열했다. 앞서 천안, 당진 등 매입형 100가구에 입주한 신혼부부 중에는 7가구가 첫아이를 낳아 임대료를 절반만 내고 있다. 이 주택은 중국 국영방송 CCTV4가 보도해 2억 5000만 조회수를 기록하기도 했다.

 

홍성 이천열 기자
2022-04-13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