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사고 1371건 막은 서울 ‘안심마을보안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대구 수돗물서 ‘녹조 발암물질’ 검출… 낙동강 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광주 중앙공원 시행사 주식소유권 분쟁, 공모 지침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창고마다 ‘나락 산성’… 전남북, 쌀 소비 촉진 안간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역 농협 11여만t 재고만 쌓여
올해 60여만t 생산 땐 ‘보관 전쟁’
햅쌀 나오면 작년 쌀값 추가 하락
道, 농협과 범도민 ‘하루 두끼 운동’


김종훈(앞줄 가운데) 전북 정무부지사가 14일 도청에서 범도민 쌀 소비촉진 운동을 펼치며 포장된 쌀을 살펴보고 있다. 전북도 제공

창고마다 ‘나락(벼) 산성’이 쌓이면서 쌀 보관 전쟁이 벌어질 우려가 커졌다. 특히 올해는 추석이 빠르고 다음달이면 햅쌀이 나올 예정이라 자칫하면 창고에 넣지 못한 쌀을 야적해야 할 상황이다.

14일 전북도와 전북농협 등에 따르면 각 지역 농협에서 수매·보관하는 창고에는 지난해 같은 기간 7만 2000t보다 많은 11만 4000t의 재고가 쌓여 있다. 예전보다 여유 공간이 부족해 올해 전북에서 지난해 수준인 60여만t의 쌀이 생산되면 창고에 모두 보관할 수 없다는 문제가 생긴다.

더 큰 문제는 쌀값 역시 추가 하락이 불가피하다는 것이다. 지난 6월 기준 쌀 가격은 80㎏ 쌀포대 기준으로 18만 2148원을 기록해 지난해 22만 3616원보다 크게 감소했다. 이런 가운데 햅쌀이 나오면 지난해 생산된 쌀을 헐값으로 밀어내기 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이처럼 쌀 가격 폭락과 보관 창고 부족 문제가 심각해지자 각 지역에선 쌀 소비를 독려할 수 있는 자구책 마련에 발버둥을 치고 있다. 전북도는 이날 전북농협과 함께 ‘하루 두 끼는 밥심으로’라는 주제로 쌀 소비 촉진 운동을 시작했다. 쌀 재고 과잉을 해소하고, 지속적으로 하락하는 쌀값 안정화를 위해선 범도민 소비촉진 운동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도는 전주역·익산역, 한옥마을 등 유동인구가 많은 곳에서 쌀 소비촉진 운동을 지속할 계획이다. 전북도와 전북농협은 앞으로 도내 주요 기관장 88명의 쌀 소비 촉진을 위한 ‘88릴레이 챌린지’도 진행할 방침이다.

전남은 ‘아침밥 먹기’ 운동을 비롯해 농협 임직원 쌀 100만 포대 팔기 운동, 소비 판촉 행사, 고객 사은품에 쌀 활용하기 등에 나서고 있다. 충남에서는 농협 임직원이 한(1)달에 20㎏ 쌀 두(2)포씩 총 삼(3)개월간 자발적으로 구매하는 일명 ‘123운동’을 통해 지인 및 주요 고객에게 쌀을 선물하는 이벤트를 펼치고 있다.

김종훈 전북도 정무부지사는 “우리 국민 제1의 주식인 쌀 소비 확대는 식량 주권을 지키는 것과 같다”면서 “모두가 쌀 소비촉진 운동에 동참해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전주 설정욱 기자
2022-07-15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국공립 어린이집 50%”… 격이 다른 은평 돌봄[

공공보육 파수꾼 김미경 구청장 ‘90번째 구립’ 솔숲어린이집 개원 2023년까지 6곳 추가 개원 목표 보육교사 확충 등 질적 성장 총력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