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정위, 조사와 정책 분리한다… “기능별 전문화해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10년간 호남 문 두드렸던 코스트코… 이번엔 익산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유정복 인천시장 “대한민국 제2 도시로 도약”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대구, 안동에서 수돗물 끌어오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취수원 다변화 논의 ‘급물살’
홍준표·권기창 시장 11일 회동
대구·구미 간 협의는 지지부진

안동댐 전경. 연합뉴스

대구 시민의 숙원인 취수원 낙동강 상류 이전 사업이 답보 상태에 놓인 가운데 대구시와 경북 안동시가 안동댐 물을 대구 취수원으로 활용하는 논의를 진척시키면서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7일 안동시 등에 따르면 권기창 안동시장과 홍준표 대구시장은 오는 11일 대구시청에서 대구시 취수원 다변화 추진과 관련해 협의를 진행한다. 이는 이종헌 대구시 정책총괄단장과 김희석 취수원다변화추진단장 등이 지난달 안동에서 권 시장을 만나 양 지자체 단체장의 만남을 통해 상호 간 협력 의지를 다지고, 추후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수자원 활용 방안에 대해 구체적 협의에 나서기로 한 데 따른 것이다.

두 지자체는 또 환경부와 국토교통부 등 중앙 부처, 경북도 등의 협조를 얻기 위해 공동 협력하기로 했다.

홍 시장은 맑은 물 공급을 위해 낙동강 상류에 있는 안동댐과 임하댐 물을 도수관로로 연결해 영천댐이나 운문댐으로 공급하고 이를 정수해 대구에 공급하는 이른바 ‘맑은 물 하이웨이’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권 시장은 ‘낙동강 유역 광역 상수원 공급체계 시범구축 사업’을 통해 안동의 깨끗하고 풍부한 수원을 대구와 구미, 김천, 칠곡, 고령 등 낙동강 권역에 공급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들 사업에는 9200억~1조 4000억원의 비용이 소요될 것으로 알려졌다.

반면 대구시와 경북 구미시가 추진해 온 취수원 다변화(구미 이전) 사업은 지지부진한 상태다.

대구시와 구미시는 지난 4월 국무조정실, 환경부, 경상북도, 한국수자원공사 등과 구미 해평취수장을 거친 물을 대구에 공급하는 내용을 담은 ‘맑은 물 나눔과 상생발전에 관한 협정’을 맺었으나 6·1 지방선거에서 두 곳 모두 단체장이 바뀌면서 사업에 별다른 진척을 보이지 않고 있다.

특히 김장호 구미시장은 전임 시장 때 대구 취수 다변화 사업에 조건부 동의한 것에 대해 후보 시절부터 일관되게 부정적인 입장을 견지하고 있다. 김 시장은 “취수원 다변화에 동의하면 지역 발전에 도움은커녕 상수도 보호구역 등 규제가 강화될 수 있다”고 밝혔다.

안동·구미 김상화 기자
2022-08-08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양천인 미래 50년 만들 초석 다질 것”

취임 100일 이기재 양천구청장 깨끗한 도시 등 5대 목표 공개 안심돌봄 등 사회보장계획 수립

“실천 행정으로 다시 뛰는 동작 만들겠다”

취임 100일 박일하 동작구청장

병원과 협력 ‘돌봄 공백’ 없애는 도봉

대상 환자 SOS센터 의뢰 협약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