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등급 경유차 2030년 서울에는 없습니다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특산물 홍보·이미지 향상 두 토끼 잡기 지자체들,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비운의 왕 단종 어진, 고조부 태조 곁으로 간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한강변에 세계 최대 대관람차·수상예술무대… ‘석양 명소’로 띄운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오세훈 ‘그레이트 선셋 프로젝트’

상암~잠실, 강남북 지그재그 연결
곳곳에 낙조 감상 ‘뷰 포인트’ 설치
서울아이, 잠실·반포·여의도 검토
노들섬, 지붕형 선셋 랜드마크로
“서울 관광객 3000만명 시대 열 것”


오세훈 서울시장이 한강변에 세계 최대 규모의 대관람차 ‘서울아이’를 조성하고 서울형 수상예술무대 등을 만들어 ‘관광객 3000만명 시대’를 열 계획이라고 밝혔다. 사진은 싱가포르 플라이어의 전경으로 오른쪽에 대관람차가 있다.
서울시 제공

한강변에 세계 최대 규모의 대관람차 ‘서울아이’가 들어선다. 물 위에 떠 있는 수상 공연장 ‘서울형 수상예술무대’도 최대 3만석 규모로 만들어지고, 노들섬에는 지붕형 ‘선셋 랜드마크’가 조성된다. 서울시는 이를 통해 서울의 매력을 높여 ‘관광객 3000만명 시대’를 열겠다는 계획이다.

8일 서울시에 따르면 오세훈 서울시장은 지난 1일 세계도시정상회의(WCS) 참석차 방문한 싱가포르에서 대표적인 석양 명소인 ‘가든스 바이 더 베이’를 방문해 이 같은 내용의 ‘그레이트 선셋(GREAT SUNSET) 한강 프로젝트’를 발표했다. 그레이트 선셋 한강 프로젝트는 저녁 한강을 황금빛으로 물들이는 낙조를 만끽할 수 있도록 뷰 포인트를 곳곳에 마련하는 내용이다. 상암에서 여의도, 용산, 노들섬, 반포, 뚝섬, 잠실까지 강남·강북을 지그재그로 연결하는 선셋 한강 라인에 대관람차, 수상 공연장 등을 조성하는 것이 핵심이다.

이번 프로젝트는 짧게는 4년, 길게는 10년 이상을 내다본 중장기 계획으로 ▲선셋 거점 명소화 ▲선셋 명소 발굴·조성 ▲수변 활용성 강화 등 3대 전략을 토대로 추진된다.

서울시는 먼저 한강변에 세계 최대 규모의 대관람차 서울아이(Seoul Eye)를 조성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현재까지 세계에서 가장 큰 대관람차는 아랍에미리트의 ‘아인 두바이’로 250m 높이에 달한다. ‘싱가포르 플라이어’는 165m 높이로 최대 780명까지 동시 탑승이 가능하며, 영국의 ‘런던아이’는 135m 규모다.


수변무대에서 펼쳐지는 오스트리아 브레겐츠 페스티벌의 모습.
서울시 제공

오 시장은 “서울아이의 위치는 잠실, 반포, 여의도 등이 될 가능성이 높다”면서 “상암동이나 뚝섬 삼표레미콘 부지 등도 후보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는 교통 편의, 접근성, 강남·강북 균형 발전 등의 요소를 고려해 최적의 입지를 선택한다는 입장이다.

서울형 수상예술무대도 만든다. 수상예술무대는 수상 무대와 수변 객석을 갖춘 대규모 공연장인 싱가포르의 ‘플로트 앳 마리나 베이’를 벤치마킹한 것이다. 시는 케이팝 콘서트 등 각종 공연, 스포츠 이벤트 등 다양한 수상 공연을 개최할 수 있도록 최소 3000석에서 최대 3만석 규모의 형태로 조성한다는 방침이다.

재구조화를 준비 중인 노들섬에는 조형미와 예술성이 느껴지는 지붕형 선셋 랜드마크를 조성한다.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산타 카테리나 메르카트, 세비아의 메트로폴 파라솔, 싱가포르 가든스 바이 더 베이의 슈퍼트리처럼 석양을 360도로 조망할 수 있는 조형물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노들섬의 ‘글로벌 예술섬 마스터플랜’ 수립과 연계해 추진하되 현상 공모도 검토한다.

잠수교는 오는 28일부터 10월 30일까지 매주 일요일 ‘차 없는 다리’로 조성된다. 차가 다니지 않는 잠수교에서 버스킹과 푸드트럭 등을 운영하는 ‘2022 차 없는 잠수교 뚜벅뚜벅 축제’를 개최할 예정이며, 적응기를 거친 뒤에는 보행교로의 전환도 추진한다. 오 시장은 “한강의 숨겨진 매력인 석양을 3000만 서울 관광 시대의 전략적 포인트로 삼아 관광객들에게 감동을 선사할 것”이라고 밝혔다.



싱가포르 이두걸 기자
2022-08-09 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동작 “사장님, 수해 복구비 500만원 받으세요”

지난달 지원 놓친 소상공인 대상 새달 7일까지 추가로 신청받아

“영등포에 제2세종문화회관 추진… 철도도 지하로,

정선희 영등포구의회 의장 서울 자치구 첫 문화도시에 역점 민생회복·구민 삶의 질 향상 최선

구로 “AI·빅데이터 산업 효율적 육성”

전문가 15명 자문위원회 출범 민간 중심 4차 산업 정책 마련

수재민 치유 바자·음악회… 서초 문화의 힘[현장 행

전성수 구청장 축제 대신 개최 수해에 지친 주민 소통·나눔 자리 청년예술가 50팀 노래로 흥 돋워 서리풀 바자 50여개 부스 多 완판 수익금 5000만원 수해민 돕기에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