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사율 18% ‘풀밭 속 복병’… 전국에 진드기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소멸 대신 희망의 샷… 군위 ‘효자’ 떠오른 골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대구 명물 ‘BTS 뷔 벽화거리’ 60m로 두 배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판자촌’ 구룡마을 市 주도 공영개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16년까지 임대 1250가구 등 아파트 2793가구 공급

서울시는 시내 대표적인 빈민촌인 강남구 개포동 구룡마을에 SH공사 주도의 공영개발 방식을 적용, 임대주택 1250가구 등 아파트 2793가구를 공급한다고 28일 밝혔다.




1980년대 말부터 조성된 이곳에는 1242가구, 2530명이 살고 있다. 건물이 노후해 화재 우려가 크고, 오·폐수와 쓰레기 등으로 생활 환경이 열악한 곳이다. 이에 따라 시는 25만 2777㎡의 자연 녹지 지역인 구룡마을을 제2종 일반 주거 지역으로 변경해 기존 거주민이 재정착할 수 있도록 기초생활수급자에게는 영구임대아파트를, 나머지 가구에는 공공임대아파트를 제공한다.

전용 면적도 59㎡ 374가구, 49㎡ 374가구, 39㎡ 251가구, 29㎡ 251가구 등으로 세분화한다.

사업 기간에는 거주민 가구원 수별로 주거 이전비를 지급하고, 저소득층엔 전세보증금 융자도 알선한다. 마을과 인접한 도시자연공원은 원칙적으로 사업구역에서 제외하되 무허가 건축물로 훼손된 지역은 정비구역에 포함시켜 공원으로 조성한 뒤 기부채납하도록 했다.

시는 개발 이익 사유화에 대한 특혜 논란을 차단하기 위해, 또 사업이 부진할 경우 현지 거주민의 주거 대책에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라 공영개발을 선택했다.

개발 이익으로 거주민들의 복지나 소득을 지원할 수 있는 시설을 만들고, 학교와 도로, 공원, 녹지 등을 조성한다. 투기 세력 유입을 막기 위해 강남구가 거주민을 대상으로 주민등록을 등재하는 계획도 진행 중이다. 시는 내년 3월 중 도시개발구역 지정 및 개발 계획 수립을 마치고, 2014년 3월 사업에 착수해 2016년 8월 완공할 계획이다.

김지훈기자 kjh@seoul.co.kr
2011-04-2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