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대중교통 이용 코로나 이후 첫 하루 1000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세계유산위 러시아 개최 무한 연기… 가야고분군 세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5년간 80억… ‘디자인 주도 제조혁신센터’ 유치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이국적 정취 물씬 서래마을 아프리카 ‘홍보의 장’으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봉·남아공 등 阿 대사 대표단 서초에 뜬 이유

주한 아프리카 대사 대표단이 서초구에 뜬다. 이들이 추진하는 아프리카 전통 문화행사의 세부 사항 등을 협의하기 위해서다. 관련 협의는 12일에 진행된다.


지난해 서래마을의 ‘한·불 음악 축제’에 모인 프랑스인들.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이날 참석하는 대표단은 장피에르 솔레 에마네 주한 가봉대사를 비롯해 무함마드 엘조르카니 이집트 대사, 힐튼 앤서니 데니스 남아프리카공화국 대사, 호신 사흐라우이 알제리 대사, 유진 세고르 카이후라 르완다 대사 등이다.

이들 대표단이 구와 문화 행사 관련 협약을 맺으려는 이유는 반포 4동 서래마을 때문이다. 프랑스인 거주 지역인 서래마을엔 한국에 거주하는 프랑스인의 60%가 모여 있다. 이국적 정취가 물씬 풍기기 때문에 한국인은 물론 외국인 관광객도 자주 들르는 곳이다.

아프리카 대표단은 이런 이점이 아프리카 문화를 알릴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고 판단했다. 특히 가봉과 알제리는 과거 프랑스 식민지로, 프랑스와 문화 교류가 활발한 나라다. 르완다는 프랑스어권인 벨기에의 식민지였다. 프랑스인에겐 친숙한 문화를 접할 수 있는 기회가, 한국 등 다른 나라 사람들에겐 외국인 특화 지역인 서래마을에서 생소한 아프리카 문화를 접할 수 있는 토대가 마련되는 셈이다.

구도 이런 환경을 이용해 다양한 활동을 벌여 왔다. 지난 2월 프랑스문화원과 문화예술교류협약을 체결한 것을 시작으로 3월에는 반포동 심산기념문화센터에서 ‘2011 프랑코포니 축제’를 열었다. 프랑코포니는 프랑스어를 주로 쓰는 국가의 모임을 뜻한다. 지난해 서래마을 일대에서 성공리에 개최됐던 ‘한·불 음악 축제’도 다음 달 19일 다시 열린다.

진익철 구청장은 11일 “서초구에는 다양한 배경을 가진 외국인이 많아 다른 문화를 체험할 수 있는 자리가 절실하다.”면서 “서래마을을 통해 세계적 도시의 모습을 구현하고, 특히 이번 협의에 따라 우리에게 생소한 아프리카 문화를 직접 경험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경원기자 leekw@seoul.co.kr
2011-05-12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대구 ‘가상공간 EXPO’ 메타버스로 수출 지원

16일부터 1개월 동안 개최 누구나 아바타로 방문·관람

케이블카 타고 남해 비경 한눈에… Y자형 출렁다리에

거제·거창·하동 경관 조망 시설 입소문 타고 관광명소 부상

‘새만금 스마트 수변도시’ 조성 가속도

10.46㎞ 제방 물막이 공정 마무리 내년 6월까지 매립공사 완료 계획 2024년 인구 2만 5000명 도시로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