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엄마만 육아하나” 지적에… 서울시 육아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정권 따라 바뀌는 ‘고무줄 위원회’ 존속기한 최대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김영환이 내놓은 선심성 현금 공약, 취임 직후 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어려운 이웃 위해 음반 만들었어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경남 고교생 3인 직접 CD제작… 수익금 기부

“TV를 보고 알게 된 어려운 이웃을 도울 방법이 없을까 생각하다 음반을 만들어 수익금을 기탁하기로 했습니다.”

음악에 재능이 있는 고등학생들이 자작한 CD 음반 판매 수익금을 어려운 이웃에게 전달하기로 해 눈길을 끈다.


경남 남해해성고(교장 최성기)는 31일 2학년 원종현군 등 3명이 불우이웃 돕기 기금을 마련하기 위해 자신들이 작사·작곡하거나 편곡해 부른 노래를 담은 음반 100개를 제작한 뒤 지난 24, 25일 열린 학교 축제행사에서 발표했다고 밝혔다.

음반은 학교 음악실에서 녹음했다. 학생과 학부모, 교사 등에게 한 장에 3000원에 판매하고 있다. 이들의 좋은 뜻을 알고 1만~2만원에 구입한 학부모와 교사들도 있다.

음반에는 원군 등이 자작한 6곡과 편곡한 가요 ‘내사랑 내곁에’ 등 7곡이 담겼다. 자작곡은 홍성인군이 노랫말을 쓰고 안철우군이 곡을 붙였다.

음반을 만드는 데 든 13만여원은 용돈으로 충당했다. 홍군은 “어렵게 생활하는 경기 지역의 한 초등학생을 올해 초 TV에서 보고 그를 돕기 위해 음반을 만들었다.”면서 “50여만원을 모아 전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들은 지난해 입학한 뒤 노래로 가까워져 ‘프리덤 오브 솔’(Freedom of soul)이란 그룹을 결성하기도 했다.

남해 강원식기자 kws@seoul.co.kr
2012-06-01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10월 8일’ 못박은 무등산 방공포대 개방, 상생

강기정 광주시장 본지 인터뷰서 “취임 100일, 10월 8일 개방” 밝혀 국방부 협의·주민 설득 작업 관건

마포구청장, 민선 첫 내부 공모로 비서실장 뽑아

“재개발·재건축 경험 실무형 필요” ‘복지교육국’, ‘약자와동행국’으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