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정부 공공 정규직화… 구조조정 대상 오르나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조선업계 호황… 부품업체 공황… 대기업은 당황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학생 떠난 학교에 관광객 몰린다… 제주 폐교 ‘아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Weekend inside-도시의 변신은 무죄] 무교동, 새 맛을 찾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흥의 추억·컴컴한 다방골 뒤로하고…

서울 한복판의 무교동 골목이 또 한 번의 중흥기를 맞고 있다.

1960~70년대 번화한 유흥가에서 1980~90년대 대중음식점 골목으로 변신하더니, 긴 침체기를 거쳐 이제 말끔한 차림의 직장인과 외국인관광객이 넘치는 ‘신세대 프랜차이즈 거리’로 바뀌고 있다. 서울시 새 청사와 프레스센터(서울신문 사옥)의 금융위원회 입주, YG타워 신축 등으로 유동인구가 부쩍 늘면서 상인들은 즐거운 비명을 지르고 있다.


1972년 5월 해질녘 서울 을지로에서 연결되는 무교동길에 주점 간판의 네온사인이 어지럽다.
서울신문 포토라이브러리

●무교동 식당에 빈자리가 없다.

19일 오후 중구 무교동과 어이지는 다동 156의 23층짜리 YG타워. 1~3층에 커피전문점과 일본식 철판구이, 프랜차이즈점 등에 젊은이들이 하나둘씩 빈자리를 채우고 있다. 2층의 빈대떡 프랜차이즈점인 ‘교동전선생’에서 만난 금융위 직원 김모(25·여)씨는 “여의도에서는 점심 때 식당을 찾는 것이 고민이었는데, 무교동에 오니 전통식당에서부터 퓨전 식당까지 이제는 먹거리가 너무 많아 무엇을 고를지 고민이 될 정도”라고 말했다.

실제로 최근 서울시 신청사에 59개 부서의 직원 2200여명과 프레스센터에 금융위 직원 200여명이 입주하면서 점심 때부터 저녁 때까지 부쩍 늘어난 손님으로 줄을 서야 할 정도다. 여기에다가 서울광장과 청계천 등을 찾는 일본인과 중국인 관광객이 늘면서 패밀리레스토랑과 편의점 등도 많이 늘어났다. 가수 싸이의 ‘강남스타일’ 공연이 전 세계에 인터넷을 탄 것도 호재다. YG타워 빌딩 관리업체 YG코레이션의 정웅(43) 팀장은 “과거 무교동의 상징이 ‘전통’이었다면 YG타워 준공으로 ‘현대’가 더해졌다.”면서 “최근 100% 분양을 마친 YG타워가 무교동의 새로운 활력소가 될 것”이라고 자랑했다.

20년 전통의 중국집 ‘북경’ 장용진(46) 사장은 “신청사 이전이 마무리되면서 매출이 20% 이상 늘어났다.”고 말했다. 아침 매출이 20% 이상 늘었다는 무교동 북어국집 김광진(45) 사장은 “공무원들이 많이 찾으면서 평소보다 줄이 길어졌다.”고 말했다.


1956년 무교동 골목에 문을 연 부민옥의 2008년의 모습. 얼큰한 육개장 맛으로 56년 전통을 잇고 있다.
손형준기자 boltagoo@seoul.co.kr


19일 YG타워가 보이는 사거리에는 ‘무교동거리축제’를 알리는 깃발이 요란하다.
손형준기자 boltagoo@seoul.co.kr

●무교동 40년 만에 이미지 변신


4년 만에 사무실과 상가의 임대료도 올랐다. 무교동 영진부동산 관계자는 “시청 근처의 상가는 10%, 사무실은 5% 이상씩 임대료가 올랐다.”고 말했다. 132㎡(40평형) 사무실은 보증금 2000만원에 월세가 400만원 선으로 30만원 이상 올랐다. 33㎡(10평형) 1층 상가는 3000만원에 월 250만원 선으로 50만원이 올랐다. 종합부동산회사 교보리얼코 김소진 과장은 “서울시 신청사 입주 등 호재로 사무실과 상가의 임대료가 4년 만에 올랐다.”면서 “당분간은 오름세가 유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1960~70년대 무교동은 나이트클럽식 술집 등이 몰려 최고의 유흥가였고 다방이 많아 ‘다방골’로도 불렸다. 하지만 1980년대 유흥업소들이 강남으로 이전하면서 30년 이상 한 자리를 지키고 있는 용금옥과 부민옥, 남포면옥 등만이 옛 명성의 상권을 지켜 왔다.

김영대(66) 무교동상가번영회 고문은 “재개발 지역으로 묶인 무교동은 리모델링에 어려움이 겪었고, 결국 반듯한 빌딩 하나 없이 쓰러져 가는 건물과 지저분한 골목길로 방치되고 말았다.”고 무교동의 과거사를 설명했다.

그러나 서울 중구가 구청장 재량으로 도시환경정비(옛 도심재개발)구역 내 사업미시행지구의 건축 규제를 완화하면서 무교동의 변신에 탄력이 붙었다. 서울광장 완공과 청계천 복원으로 무교동이 조금씩 살아나면서 일본인, 중국인 관광객들도 보이기 시작했다. 요즘에는 패스트푸드점, 커피전문점, 편의점 주변에 자리를 잡은 뒤 눈에 띄는 서울시 신청사를 배경으로 사진을 찍는 외국인들을 심심찮게 볼 수 있다.

박창주 무교동상가번영회 회장은 “무교동이 직장인뿐 아니라 가족단위 나들이객, 외국인들이 찾을 수 있는 깨끗한 곳으로 변신할 것”이라면서 “무교동의 재도약을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한준규기자 hihi@seoul.co.kr

2012-10-20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소외 이웃 없도록… 마포 40만 구민 생활 책임지

박강수 마포구청장 당선인 햇빛센터 건립해 출산·육아 지원 75세 이상 어르신에겐 무상 점심 전기·온수·난방요금 반값도 실현 난지도 일대 ‘복합문화관광’ 조성 ‘리턴 매치’ 5곳 중 유일 국민의힘 “누구나 살고 싶은 도시를 만들 것”

빗물펌프장 지하수로 직접 내려간 양천구청장 당선인

이기재 “안전 담보돼야 발전도”

“교육·경제·행재정 특구, ‘3특’으로 ‘노잼도시

최민호 세종시장 당선인 “교통문제 광역철도로 해결할 것 심각한 상가 공실은 업종 규제 탓 축제·버스킹 등 문화예술 활성화 친수공간 위해 세종보 존치해야 도시 이름 맞게 한글문화 수도로”

“한은·삼성 공장 꼭 강원에… 올림픽 유치했는데 기

김진태 강원지사 당선인 “나를 지켜 준 도민에겐 ‘순한맛’ 방만한 조직엔 한없이 ‘매운맛’ 실적 부진한 위원회 등 폐지할 것 4곳으로 나뉜 경제부서는 통폐합 특별자치도 설계 핵심, 규제 개혁”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