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값 채소 헐값 과일

태풍·추석 보낸 뒤 농산물 몸값 급변

서핑 천국 된 충남 태안 ‘만리포니아’

초보·고수 서퍼들 파도 타기 명소로

농촌 도로에선 반드시 감속 운행해야 / 최일걸(전북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농촌 도로에선 반드시 감속 운행해야 / 최일걸(전북 전주시 완산구 서노송동)

많은 차량이 복잡하게 얽혀 주행하는 도로에선 긴장하고 주행하던 운전자도 일단 농촌농로에 진입하면 긴장을 늦추는 경우가 많다.

운전자는 차창을 열어 시원한 바람을 불러들이기도 하고 곁눈질로 풍경을 감상하기도 한다. 교통 소통이 원할한 농촌도로에서 다른 차량의 방해를 받지 않고 속도를 높이고 싶은 충동에 사로잡히기도 한다. 단속도 뜸하고 과속 감시카메라도 없는 터라 실제로 과속하는 차량도 적지 않다.


하지만 농촌도로에는 여러가지 위험이 도사리고 있다.

농사를 지으러 수시로 도로를 건너다니는 농민들이 많다. 농민들 중엔 고령자가 많아 상황 판단이 어둡고 사고에 미처 대응하지 못한다. 과속하다간 자칫 인명사고를 일으킬 가능성이 크다.

또한 농촌도로에선 각종 농기계가 빈번하게 오고간다. 농기계엔 방향지시등이나 안전장치가 없어 차량 간에 접촉사고가 발생했 때, 끔찍한 결과를 가져온다.

게다가 농기계가 주로 도로를 주행하는 시간은 해 뜰 무렵이나 저녁 어스름 때다. 농촌도로에서 야간 운행할 때는 각별이 주의가 요구된다. 느리게 운행하는 농기계를 앞질러 가려다 대형사고에 직면할 수도 있다.

도로변에 농작물이나 자재가 적치되어 있거나 농기구가 세워져 있는 경우도 더러 있다. 개체수가 늘어난 야생동물이 도로에 출몰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농촌도로를 주행하는 운전자는 어떤 돌발상황에도 대처할 수 있도록 감속운행 해야 한다.

========================================================

※‘자정고 발언대’는 필자들이 보내 온 내용을 그대로 전재하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따라서 글의 내용은 서울신문의 편집 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글의 내용에 대한 권한 및 책임은 서울신문이 아닌, 필자 개인에게 있습니다. 필자의 직업, 학력 등은 서울신문에서 별도의 검증을 거치지 않고 보내온 그대로 싣습니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조국 출근 20분 뒤 檢 들이닥치자 정경심과 딸은

정치일정 고려 文 출국 다음날 승부수 일각선 “현직 법무장관 예우 갖춘 것”검찰이 서울 서초구 방배동의 조국 법무부 장관 자…

많이 본 뉴스

Leader’s Today

24시간 무휴…마포 ‘화장실 혁명’

마포구청장, 공공화장실 개방 추진

건축가협회가 뽑은 ‘명예건축가’

건축사 출신 김영종 종로구청장

“지역 격차 크면 국가 유지 흔들”

송두율 전 獨 뮌스터대 교수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