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직영 100%’ 경기 학교 급식, 민간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새 정부 출범 100일 되도록 여전히 공석인 복지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서울시 소각장 위에 놀이기구 등 ‘랜드마크’ 만든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할머니 손맛 일하는 참맛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등포 ‘꽃할매네 주먹밥&찬’ 운영 두 달째 평균 73세 노인 일터… 평판 좋아 분점 계획

“집에서 놀면 뭐해, 밖에 나와서 일하면 사람들하고 이야기도 하고 몸도 움직이니 건강에도 좋고 그렇지! 뭐니 뭐니 해도 머니(돈)가 생기잖아. 하하하.”(영등포구 꽃할매네 주먹밥&찬 직원 유삼열씨)


10일 꽃할매네 주먹밥&찬에서 일하는 할머니들이 식당 앞에서 ‘사랑합니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영등포구 제공

10일 영등포구 양평동 꽃할매네 주먹밥 집에는 주문이 꽉 밀렸다. 입소문을 듣고 인근 회사에서 단체 주문을 넣은 것이다. 바쁘게 손을 움직이던 유씨는 갑자기 “내가 몇 살로 보이느냐”고 묻더니 “올해 예순여덟 살”이라고 자답했다. 자세히 보니 주먹밥을 만들고 접대하는 이들 모두 나이가 지긋하다. 구 관계자는 “여기서 일하는 분들은 모두 60세 이상 여성”이라면서 “지난 6월에 문을 열고서 생각보다 빠르게 자리를 잡고 있어 우리도 놀라고 있다”고 말했다.

영등포구가 6월 야심 차게 내놓은 ‘꽃할매네 주먹밥&찬’의 지명도가 날로 새롭다. ‘꽃할매네 주먹밥&찬’은 구가 노인사회활동지원산업을 통해 만든 직영 식당 브랜드다. 조길형 구청장은 “여성 노인들을 위한 일자리 사업을 고민하다 할머니들의 손맛을 이용하면 좋겠다는데 착안해 간단한 분식을 파는 식당을 생각했다”면서 “지역개발 과정에서 기부채납으로 받은 공간을 이용해 사업비를 상당히 줄였다”고 설명했다.

일하는 직원은 모두 17명. 평균 연령은 73세다. 하루 4시간씩 주 3일 정도 일을 한다. 처음에는 ‘반신반의’하는 심정으로 문을 열었지만, 그 나름대로 대박이다. 지난 한 달 매출은 530만원. 할머니들의 월급과 운영비를 빼고 순이익이 30여만원이다. 구 관계자는 “방학이 끝나면 인근 학교의 청소년 학생 손님도 상당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정식으로 상표등록 신청도 마쳤다”고 자랑했다.

좋은 재료를 쓴다는 소문이 나 단골도 늘고 있다. 양평동에 사는 주부 강모(32)씨는 “아이를 데리고 외식을 할 때 식재료가 좋을까 걱정했는데 이곳은 국산 재료를 사용하고, 매일 새로 반찬을 만든다니 믿을 수 있다”고 전했다. 직원 유삼열씨는 “재료의 신선도 유지는 물론 당일 조리·판매 원칙으로 위생점검을 꼼꼼하게 한다”고 강조했다. 구는 꽃할매네 식당 2호점과 3호점도 추진하고 있다. ‘일하겠다’는 할머니 대기자가 40여명에 이른다. 조 구청장은 “100세 시대에 노인 일자리의 중요성이 하루가 다르게 커지고 있다”면서 “꽃할매네 식당을 확대해 정정한 할머니들에게 기회를 늘려줄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moses@seoul.co.kr
2015-08-11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동작 수해 복구에 민·관·군·경 4000명 팔 걷어

청소 일손 보태고 구호 물품 지원

금천서 차량 점검하고 한가위 안전 운전해요

28일 구청 추석맞이 무상 서비스

주민 숙원 해결해… 중구, 재정비추진단 구성

구청장 직속 TF서 현안 전담키로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