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사고 1371건 막은 서울 ‘안심마을보안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대구 수돗물서 ‘녹조 발암물질’ 검출… 낙동강 오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광주 중앙공원 시행사 주식소유권 분쟁, 공모 지침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생각나눔] 독도 최초 주민이 쓴 어구, 역사적 보존가치 있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최종덕사업회 “실효적 지배 증거” “훼손 심해… 폐기 처분” 의견도

독도에 최초 주민 최종덕(1925~1987)씨가 사용했던 것으로 추정되는 어구(그물망 등)의 보존 여부를 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독도 관련 단체들은 정부와 독도를 담당하는 경북도와 울릉군이 독도 실효적 지배의 역사적 산물인 이 어구를 현장 보존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반면, 일부는 독도 경관보호를 위한 환경정비 차원에서 폐기 처분을 요구하고 있다.


18일 독도 최종덕기념사업회에 따르면 독도 서도 주민숙소 인근 옛 문어건조장에 최씨가 독도에 거주하면서 고기잡이 때 사용했던 어구(1t 정도 추산)가 그대로 수십년째 방치돼 있다. 대부분은 흙 속에 파묻혀 있고 노출된 일부는 심하게 녹슬거나 훼손된 상태다.

이 어구는 최씨가 1970년대부터 10여년간 독도 해역에서 주로 오징어·문어·방어 등을 잡을 때 사용했던 것이라고 기념사업회 측은 설명했다. 어구는 최씨가 1987년 사망한 후 태풍 등에 문어건조장이 유실되면서 그 속에 파묻혔던 것으로 추정된다. 기념사업회 측은 독도에 우리 주민이 살면서 경제활동을 했다는 독도 실효적 지배의 명백한 증거인 어구를 더는 훼손되지 않도록 해 현장 보존하는 등의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고 주장한다.

어린 시절 독도에서 살았던 최씨의 둘째딸 경숙(53)씨는 “방치된 어구는 아버지가 독도에서 사용했던 것이 틀림없다”면서 “독도를 가꾸고 사랑하신 아버지의 흔적이 버림받고 있다는 생각에 가슴 아프다”고 말했다.

기념사업회 관계자는 “어구를 현장 보존하는 것이 바람직하지만, 그것이 어렵다면 울릉도 독도박물관에 역사적 자료를 전시하거나 교육용으로 활용하는 방안을 적극 모색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반면 한 환경단체 관계자는 “어구의 훼손 정도가 심해 보존가치가 현저히 떨어진 만큼 독도 자연환경 보호를 위해 폐기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말했다.

한편 최씨는 평안남도 순안 출생으로 1930년 최씨의 전 가족이 울릉도로 이주한 뒤 1965년 서도 물골에서 움막집을 짓고 어업활동을 해 오다 1981년 10월 14일 최초로 독도로 주민등록지를 옮겼다. 최씨는 1987년 태풍으로 무너진 집을 복구하려고 대구에 자재를 사러 갔다가 뇌출혈로 세상을 떠났다.

대구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5-08-19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국공립 어린이집 50%”… 격이 다른 은평 돌봄[

공공보육 파수꾼 김미경 구청장 ‘90번째 구립’ 솔숲어린이집 개원 2023년까지 6곳 추가 개원 목표 보육교사 확충 등 질적 성장 총력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