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I·SEOUL·U’ 바꾼다… 세번째 브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농민 걱정 뚝”… 농산물 가격 지키는 지자체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고추농가 초상집인데 고추축제에만 진심인 영양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멧돼지 서식밀도 낮다고?” 경북 뿔났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농작물 피해·유해 야생동물 포획 건수 작년 전국서 가장 많았는데…

경북도가 환경부의 야생동물 실태 조사가 부실하다고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다. 도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환경부가 발표한 야생 멧돼지 서식밀도 조사를 신뢰할 수 없다”며 재조사를 요구했다. 지방자치단체가 중앙정부의 조사 자체를 불신해 2년 연속 재조사를 요청하는 일은 극히 드물다.


도는 올해 광역수렵장 개설 예정지인 안동·영주·문경시, 청송·예천·봉화군 6개 시·군에 대한 멧돼지 서식밀도를 재조사해 줄 것을 환경부에 요청했다고 25일 밝혔다. 경북은 지난해 멧돼지로 발생한 농작물 피해와 유해 야생동물(멧돼지) 포획 건수가 전국적으로 가장 많았는데도 환경부가 전년도에 조사해 올해 발표한 멧돼지 서식밀도는 전국에서 가장 낮게 나와 의문을 제기한 것이다. 경북(6곳)은 임야 100㏊당 2.8마리로 전국 평균 5마리를 크게 밑돌아 꼴찌를 기록했다. 전북 7.2마리(5곳), 경남 6.9마리(4곳), 충북 4.7마리(3곳), 강원 4.3마리(2곳), 충남 3.3마리(1곳) 순이었다.

환경부가 지난해 발표한 경북도의 수렵장 개설 예정지 3개 시·군(문경시, 영양·영덕군)에 대한 멧돼지 서식밀도 조사에서 임야 100㏊당 평균 0.8마리의 적은 숫자를 내놓자 경북도는 전국 처음으로 재조사를 요청했다. 이에 환경부는 재조사해 임야 100㏊당 10마리라는 결과를 내놓았다. 환경부의 재조사 결과는 멧돼지의 서식밀도가 갑자기 12.5배나 높아져 1차 조사의 신뢰성에 상당한 의문을 던졌지만 그나마 재조사에서 서식밀도가 높아짐에 따라 포획 가능 수량이 크게 늘어 멧돼지의 농작물 피해를 줄일 수 있었다.

지난해 경북의 멧돼지 피해액은 전국 42억 200만원 중 24.9%(10억 4700만원)로 가장 많았다. 이어 충북 6억 4800만원, 강원 6억 900만원, 전북 3억 9700만원 순이었다. 경북의 멧돼지 포획 실적도 전국 1만 2696마리 중 27.4%(3478마리)를 차지해 단연 1위였다. 다음이 경남 1798마리, 전북 1728마리, 전남 1665마리 순이었다.

도 관계자는 “도내 멧돼지 피해가 심각한데 환경부의 서식밀도 조사 결과는 도저히 신뢰할 수 없는 것”이라며 “잘못된 결과로 멧돼지 포획에 차질을 빚을 경우 농가 등이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다”고 우려했다.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 관계자는 “야생동물 실태 조사는 전년도에 전국의 조사구 810곳을 샘플 조사하지만 재조사 요청이 있으면 피해가 큰 지역을 중점 대상으로 당해 연도에 조사에 들어가기 때문에 차이가 날 수밖에 없다”고 해명했다.

대구 김상화 기자 shkim@seoul.co.kr
2015-08-26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새 강서구청사, 주민 편의·실용행정 극대화”

김태우 구청장 2대 중점 방향 제시 “서울식물원 등 주변 시설과 조화 휴일엔 주민 휴식공간으로 활용” 11월 설계 마무리, 내년 2월 착공

서초 수해복구 도우러 간 광진구청장

영등포엔 폐기물 처리 장비 지원

수해 中企 연리 2%로 최대 2억 융자… 구로, 소

주택 침수 가구엔 재난지원금 재난 종료일 10일 내 신청해야

함께, 주고, 받고… 태극기 소통 나선 송파 [현장

서강석 구청장 “태극기 달아요”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