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태용 “세계 최대 고인돌 몰라서 훼손 죄송”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233억짜리 잡초 키우나… 폐허로 변한 군위 위천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음성, 산단에 어린이집·체육관… 노동자 삶의 질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할머니·할아버지 만학도 ‘귀향’ 단체 관람…“내 얘기 같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비슷한 또래의 친구들이 겪었던 이야기라 가슴이 아팠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영화를 보고 위안부 할머니를 잊지 말았으면 좋겠습니다.”


대구 내일학교 늦깎이 학생들이 16일 대구시 중구 만경관에서 영화 ‘귀향’을 관람하기 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대구시교육청 제공

대구 내일학교 늦깍이 학생 330명은 16일 일제강점기 시절 위안부 이야기를 다룬 영화 ‘귀향’을 단체 관람했다. 초등과정 225명과 중학과정 105명은 평생 처음 대구의 한 영화관에서 차례로 단체 관람했다.

관람 이후 늦깍이 학생들은 자신이 영화의 주인공이 될 수 있었다는 생각에 상영시간 내내 가슴이 먹먹했다고 입을 모았다. 초등과정 조남애(91) 할머니는 “일제 강점기에 소학교를 2년간 다니다 일본군이 처녀들을 데리고 간다고 해 학교를 그만두고 산골 탄광촌으로 피신했다. 내 자신의 이야기인 것 같아 영화를 보는 동안 내내 눈물이 나왔다”고 말했다.

초등과정 박이순(78) 할머니는 “일본 군인들의 잔인한 모습에 분통이 터지고 가슴이 아팠다. 지금이라도 일본 사람들이 위안부 할머니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중등과정 민옥연(81) 할머니는 “영화 주인공과 달리 나는 이렇게 좋은 세상에서 가족들과 잘살고 있다고 생각하니 미안한 마음이 들었다”며 “위안부 할머니의 혼을 이제라도 살아 있는 우리들이 위로해야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우동기 대구시교육감은 “평균 나이 67세인 대구 내일학교 만학도들의 ‘귀향’ 단체 관람은 의미가 크다”며 “이번 관람이 위안부 문제에 공감하고 관심을 가지는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구 내일학교는 배움의 기회를 놓친 성인을 위한 초·중등과정 학교이다.

대구 한찬규 기자 cgh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역대급 폭우에도 침수 0건… 양천의 ‘유비무환’

신월배수장 1시간 100㎜ 비 견뎌 이기재 구청장 선제적 안전 대응 공무원·자원봉사자 지원도 큰몫

“국공립 어린이집 50%”… 격이 다른 은평 돌봄[

공공보육 파수꾼 김미경 구청장 ‘90번째 구립’ 솔숲어린이집 개원 2023년까지 6곳 추가 개원 목표 보육교사 확충 등 질적 성장 총력

서대문 불편 사항, 구청장에게 문자 하세요

민원용 직통 문자 서비스 운영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