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없는 충북도청… 직원 혹평, 시민 호평

공사 관계자들 “한밤 파쇄석 500t 운반” 스카이칠십이 “금시초문, 말도 안 된다” 인천공항공사 “사실 확인 땐 법적 조치”

‘귀어인 밥줄’ 주꾸미 낚싯배 2년 뒤 스톱 비상

통계청 발표 ‘2020 고령자 통계’ 분석

빨간 댑싸리, 하얀 억새꽃… 연천 임진강변에 초대

평균 27.9년… 부처별 최대 13년 11개월차 행복도시건설청 17년 4개월로 가장 빨라 세종시 평균 17.6년… 전남은 28.3년 걸려

함께 살면 안 될까요? 둘째 넷째 토요일 월드컵 공원서 ‘유기동물 입양행사’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유기된 개나 유기된 고양이 등이 연평균 7만 마리다. 늙거나 병이 들어서, 애교가 부족해서, 얼굴이 못생겨서 등 버리는 이유도 가지가지다. 이 유기견 등의 4분의 1은 시설에 가면 며칠 안에 안락사한다. 반려 동물들은 긴 명절이나 휴가철, 이사철이 한여름 복날만큼이나 두려울 것이다. 가족이 집을 비우면 맡길 곳이 없다거나, 전문시설의 비용이 부담된다는 핑계로 버리기 때문이다.


서울시가 이런 유기동물에게 안락사가 아닌 새 가족 찾아주기에 나섰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 ‘월드컵공원 유기동물 입양행사’를 개최한다고 서울시는 8일 밝혔다. 당초 유기동물 입양은 경기도 과천의 서울대공원 반려동물 입양센터가 전담했다. 그러나 입양 기회를 확대하려고 월드컵공원 내 반려견 놀이터에서도 입양 행사를 시작했다. 올해는 9일부터 10월까지 매월 둘째, 넷째 주 토요일에 한다.

지난해 월드컵공원 첫 행사에선 총 60마리의 유기견이 새 가족을 만났다. 성북구 종암동에서 구조된 믹스견 ‘마로’(수컷)도 그 중 하나다. 마로는 두 번이나 버려졌다. 사람을 지나치게 좋아해 소변을 지린다는 이유에서였다. 지난해 4월 18일 행사 마감 직전인 오후 4시에 운명적 만남으로 새가족을 만나 현장에서 입양됐다.


입양될 당시의 ‘마로’.

2014년 처음으로 ‘서울 동물복지계획 2020’을 발표한 서울시의 적극적인 입양 보내기와 반려동물 등록제 등으로 거리의 유기동물 수는 줄고 있다. 시는 2011년 1만 5229마리에서 지난해 8902마리까지 줄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에는 동물보호 단체들도 함께 한다. 입양 행사의 유기 동물들은 건강검진과 예방접종을 마치고 중성화 수술도 마쳤다. 김창보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버려진 동물들에 새 삶을 선물하는 뜻 깊은 일에 많은 시민이 참여해달라”고 당부했다.

최지숙 기자 truth173@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Leaders Today

구민 찾으면 직접 가는 ‘직통’ 양천구청장 [현장

‘직접 소통’ 이기재 구청장 파리공원 놀이터 새 모래 교체 모세미공원 손 씻을 수도 해결 18개동 민원 194건 모두 살펴

마포, 누구나 안심하고 아이 키우는 ‘보육 천국’

보육 청사진 밝힌 박강수 구청장 어린이집 원장 80여명과 토크쇼 “출산·영유아 관리 등 원스톱 지원” 다양한 실내외 체험시설도 설치

누구나 구청장 만나게 문턱 낮춘 동작

주민 민원 담당 직소민원실 폐지 구청장 비서실로 민원 업무 이관 직접 의견 듣고 면담… 소통 강화

츮  ڶŸ Ÿ&

자료 제공 : 정책브리핑 korea.kr